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스무 살 안산,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 신화 쏘다

한국 여자 양궁대표팀의 안산. 도쿄=김지훈 기자

이제 갓 스무 살이 된 신궁의 후예는 긴장한 기색 하나 없이 금빛을 향해 힘차게 활을 당겼다. 마지막 한 발로 승부를 가리는 슛오프까지 가는 접전이 펼쳐진 결승전이었지만 안산은 차분히 10점 과녁에 활을 꽂아 넣었다. 상대의 활은 8점에 명중했다. 그 누구도 가보지 않았던 최초의 ‘양궁 3관왕’ 타이틀을 생애 처음 출전한 올림픽 무대에서 손에 넣는 순간이었다.

한국 여자 양궁대표팀의 안산(20·광주여대)이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전날 32강전을 통과한 안산은 하루 만에 치러진 16강과 8강, 4강, 결승에서 연거푸 신들린 활솜씨를 선보이며 파죽지세로 내달린 끝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우승으로 안산은 한국 스포츠 사상 단일 올림픽 최다관왕 타이기록도 써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슛오프 접전 끝에 물리치고 시상대 최상단에 섰다. 앞서 대회 혼성단체전과 여자단체전 금메달을 따냈던 안산은 여자개인전에서 또 하나의 금메달을 추가하며 3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1세트부터 안산은 거침이 없었다. 첫 발이 8점으로 다소 흔들렸으나 곧바로 2발 연속 10점을 쏴 상대와 28-28 균형을 맞췄다. 2세트는 안산의 완승이었다. 안산은 2세트에 쏜 세 발의 화살을 모두 10점 과녁에 명중시켜 상대를 완벽히 제압했다.

3, 4세트에는 바람의 방향이 시시각각 바뀌면서 다소 고전했다. 그 사이 오시포바가 차분히 점수를 쌓아 두 세트를 모두 가져갔다.

안산은 세트 스코어 3-5까지 뒤진 상황에서 심기일전하며 대역전극을 노렸다. 5세트 첫 발에 9점을 쏜 안산은 이후 내리 10점을 쏴 우위를 점했다. 오시포바가 5세트에 세 발 모두 9점을 쏘면서 세트 스코어는 5-5 균형을 이뤘다.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 시상식서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결국 승부는 마지막 한 발의 슛오프에서 가려졌다. 안산은 아슬아슬했지만 10점 과녁에 활을 그대로 명중시켰다. 뒤이어 쏜 오시포바의 활이 8점에 꽂히면서 안산의 승리로 경기는 막을 내렸다.

이로써 안산은 한국 선수 중 최초로 하계올림픽 3관왕이 됐다. 동계올림픽까지 범위를 넓히면 2006년 토리노 대회에서 쇼트트랙의 안현수와 진선유가 3관왕에 오른 바 있다.

한국 여자 양궁은 이번 도쿄 대회 안산의 우승으로 올림픽 3회 연속 개인전 금메달을 차지했다. 2012 런던올림픽에서 기보배가, 2016 리우올림픽에선 장혜진이 개인전 우승을 일궈냈었다.

여자 양궁대표팀은 앞서 단체전에서 9연패 위업도 달성했다. 한국 여자 양궁은 역대 올림픽 여자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나온 총 22개의 금메달 중 18개를 휩쓸며 최강의 위치를 지켜내고 있다.

여자 대표팀은 이번 대회 모든 일정을 마쳤다. 남은 건 양궁 남자 개인전이다. 한국 양궁대표팀은 혼성단체전과 남녀 단체전, 여자 개인전에서 우승에 성공했다. 남자 개인전까지 우승하면 2016 리우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전 종목 석권에 성공한다. 남자 대표팀의 김우진은 현재 유일하게 개인전 16강에 올라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혼잣말로 나를 다독였다” 안산, 올림픽 양궁 최초 3관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