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인수에 국내외 9개 투자자 몰렸다

30일 마감된 쌍용자동차 매각 인수의향서(LOI)접수에 국내외 9개 투자자가 몰렸다. 사진은 경기도 평택 쌍용자동차 평택출고센터 모습.

쌍용자동차와 매각 주간사(EY한영회계법인)는 잠재적 투자자를 포함해 국내외 9개 투자자가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달 M&A 공고 후 이날까지 LOI 인수의향서를 접수했다. 미국의 자동차유통업체 카디널 원 모터스(HAAH오토모티브)와 국내 전기 상용차 제조사 에디슨모터스의 맞대결이 예상됐지만, SM그룹 등이 참전하며 경쟁자가 늘었다.

특히 쌍용차는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다수의 회사가 전기차 사업을 확대할 목적으로 인수 의향을 밝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차 전환 전략과 부합되기 때문에 M&A 가능성뿐만 아니라 장기적인 생존 토대 구축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쌍용자동차는 법원의 허가를 받아 EY한영회계법인을 매각 주간사로 선정하고 회생절차에서의 M&A에 관한 준칙 및 관련 법령에 의거, 공개경쟁입찰방식으로 회생계획 인가 전 M&A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는 제출된 인수 의향서 패키지를 검토한 후 예비실사적격자를 선정, 예비실사적격자의 예비실사(~8월 말)를 거쳐 9월 중 인수제안서 접수 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