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것이 왔구나”…무 닦다 발 닦은 족발집, 사장 반응

한 남성이 대야에 발을 담근 채 무를 세척하다 사용하던 수세미로 자신의 발을 닦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서울 방배동에 위치한 족발집 직원이 무를 닦다 발을 닦는 영상이 온라인에서 퍼져 파장을 일으켰다. 해당 업체를 찾아가 위생점검에 나선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담당자는 “식당 사장이 ‘올 것이 왔구나’라는 반응이었다”라고 밝혔다.

현장 점검을 하러 출동한 이승용 식약처 식품안전정책국장은 3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인터넷에 이번 동영상(비위생적인 무 세척 영상)이 확산되고 있는 걸 인지하고 바로 조사에 착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동영상 같은 건 매우 이례적”이라며 “대부분의 식품 영업자들은 식품위생법에 따른 영업자 준수사항을 잘 지키고 계시는데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특이하고 당황스러운 동영상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 갔더니 사장님께서 동영상이 이미 유통되고 있다는 걸 알고 있었던 것 같다”며 “현장에 들어갔을 때 사장님께서는 ‘올 것이 왔구나’ 이런 느낌을 줬다”고 전했다. 또 “당시에 여러 가지 위반사항에 대해 순순히 인정하고, 조사하는 내용에 대해서 아주 협조적으로 잘 응해줬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 국장은 ‘주인은 남성 직원이 무도 닦고 발도 같이 닦았다는 걸 아셨느냐’는 질문에는 “그 내용은 수사를 더 진행해서 확인해야 할 내용”이라고 답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위반사항에 대해 이미 행정관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한 상태다.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에서 무 세척 동영상과 관련된 내용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는 비위생적인 무 세척 이외의 식품위반법 위반 사항에 대한 점검이 이뤄졌다.

이 국장은 “음식점을 확인했을 때 유통기간이 경과된 식자재를 사용하는 것도 확인했다”며 “10일 정도 경과된 제품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또 “식재료들을 냉장, 냉동 온도에 맞춰서 보관해야 하는데 냉동식품을 상온에 방치하는 등 위반 사항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식품 안전은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양보할 수 없다”며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