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김 샀더니 코로나 양성 결과지에 포장” 인도네시아 경악

튀김 포장지로 활용된 코로나19 양성 결과지. @infodepok_id 인스타그램 캡처

인도네시아의 한 시민이 노점에서 튀김을 샀는데 포장지를 열어보니 ‘코로나 양성 결과지’였다는 사실이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30일 트리뷴뉴스에 따르면 지난 27일 자카르타 외각 드폭시의 한 시민이 “좀 전에 고렝안(gorengan·인도네시아 튀김)을 샀는데 누군가의 코로나 양성 결과지에 포장돼 있었다”며 포장 종이 사진을 찍어 SNS에 게재했다.

기름이 군데군데 묻은 포장지 사진을 살펴보면 올해 2월 15일 한 여성의 코로나19 PCR 검사에 대한 결과지로 ‘Positif(양성)’이라는 결과를 받은 것을 또렷이 확인할 수 있다.

글쓴이는 “제발 서로 더욱 조심하도록 널리 알려달라”라고 당부했다.

인도네시아 길거리 곳곳에선 튀김 노점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노점들은 바나나, 고구마, 카사바, 두부, 도넛 등 다양한 음식을 튀겨 신문지나 폐지 등에 포장한 뒤 비닐봉지에 넣어준다. 종이류의 포장지는 기름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현지에서 튀김을 신문지나 폐지로 포장하는 것은 오염물이 음식에 묻어 비위생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종종 개인 정보가 포함된 폐지가 포장에 사용된다는 점에서 논란이 계속됐다.

심지어 이번엔 개인정보가 고스란히 드러난 ‘코로나 양성 결과지’까지 튀김 포장지로 동원된 사실에 누리꾼은 물론 보건당국까지 경악스럽다는 반응이다.

인도네시아 정부 코로나백신 프로그램 대변인 시티 나디아 타미지는 “포장지에 적힌 검사 일자가 2월이라 이를 통한 코로나19 감염성은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도 “코로나 바이러스는 종이를 포함한 물체 표면에 생존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또한 사건이 발생한 드폭시의 보건 책임자는 “인쇄된 종이를 포장지로 활용하지 말 것을 지속적으로 알리는데도 소용이 없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는 양성 결과지가 보건시설 등 어디서 흘러나오게 된 것인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