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운대 호텔서 ‘치약 거품 남은 칫솔’…재사용 논란에 ‘조사’

연합뉴스

부산 해운대구 한 유명 호텔에서 사용 흔적이 고스란히 남은 칫솔이 숙박객에게 서비스 돼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30일 오후 이 호텔을 찾은 A씨는 동행자 몫과 더불어 칫솔 2개를 지급받았다. 이 중 칫솔 1개의 바닥에 하얀 치약이 그대로 남아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비닐로 포장된 칫솔을 뜯어보니 이미 사용한 듯한 칫솔이 들어 있었다”며 “호텔 측의 항의한 뒤 새로운 칫솔 3개를 받았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A씨는 현재 관할 지자체인 해운대구청에도 민원을 제기한 상태다. 호텔에서 숙박객에게 제공하는 칫솔은 1차 비닐포장, 2차 종이상자로 포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 측은 외부 공장으로부터 포장된 양치 도구를 받아 확인 후 조사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호텔 관계자는 “오염이 사실이라면 유통 과정에서 문제 됐을 수 있다”며 “추가 확인을 거쳐 필요하면 해당 업체에도 조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