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산 숏컷’ 입장 표명 촉구에 이준석 “초딩 논법”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안산 선수 숏컷 논란을 두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이에 이 대표는 “정의당은 대선 경선 안 하냐”고 맞받아치며 “무슨 발언을 한 것도 아닌데 커뮤니티 사이트에 왜 관심을 가져야 하냐”고 반문했다.

장 의원은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에 대한 차별이 사회에 만연한 이상, 숏컷을 했다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실력으로 거머쥔 메달조차 취소하라는 모욕을 당한다. 낯 뜨거운 성차별 대한민국의 현주소”라고 밝혔다.

“평소 2030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 없다는 지론을 퍼뜨리던 국민의 힘 국민의 힘 이준석 대표께 요청한다”고 한 장 의원은 “안산 선수에게 숏컷을 빌미로 가해지는 도 넘은 공격을 중단할 것을 제1야당의 대표로서 책임 있게 주장해 달라”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그러면서 “만일 이 문제에 대해 침묵한다면 많은 이들은 이 대표가 안산 선수에 대한 과도하고 폭력적인 비난과 요구에 대해 암묵적으로 동조한 것이라고 판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에 이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린 대선 준비 때문에 바쁜데 정의당에서 나한테 뭘 입장 표명하라고 요구하더라”며 “정의당은 대선 경선 안 하냐”고 비꼬았다.

“다른 당들은 대선 때문에 바쁜데 정의당은 무슨 커뮤니티 사이트 뒤져서 다른 당 대표에게 입장표명을 요구하고 있나”라고 한 이 대표는 “이준석이 무슨 발언을 한 것도 아닌데 커뮤니티 사이트에 왜 관심을 가져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A에 대한 입장 표명이 없으면 넌 B’라고 하는 것은 초딩 논법”이라며 “이거 정의당이 해서 이득 볼 거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나는 안산 선수와 대한민국 선수단 한분 한분을 응원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부 남초 커뮤니티에서 안산 선수가 ‘페미니스트’라며 개인 SNS를 찾아가 악플을 달았다. 이들은 안산 선수의 헤어스타일이 숏컷이고 여대(광주여대)에 재학 중이라는 점을 근거로 삼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