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만식, 안산 악플러에 “XXX들 조용히 살아”

배우 정만식 페이스북 캡처

배우 정만식(46)이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에 오른 안산(20·광주여대)을 향해 악플을 남긴 네티즌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정만식은 지난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궁 안산 선수 짧은 머리 뭐! 악플? 진짜인가 찾아봤더니 진짜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왜? 유도 남녀선수들도 다 짧던데 왜 아무말 없어? 그건 또 맞을까 봐 못하지? 이런 XXXXXX들”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너희들은 어찌해야 하니? 집에만 있지 말고 밖으로 나와서 세상을 좀 보렴. 아, 코로나 때문에 못 나와? 그렇게 겁도 많은데 할 말도 많았어? 집에 쌀은 있고? 누가 밥은 주니? 그냥 숨 쉬고 있는 것도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조용히 살아”라는 일침을 남겼다.

친구 공개였던 이 글은 몇 시간 뒤 전체 공개로 바뀌었다. 정만식의 글을 접한 많은 네티즌은 “속 시원하다” “맞는 말 대잔치”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네티즌은 “안산이 ‘남성 혐오 용어’를 썼다”며 반박하기도 했다.

이에 정만식도 지지 않고 “다 안다. 페미 용어든 숏컷이든 왜 하면 안 되냐. 왜 문제가 되며 그게 범죄냐. 그럼 잡혀가냐. 그게 궁금하다”고 받아쳤다. 아울러 욕설을 했다는 점에서 우려스럽다는 반응을 보인 일부 네티즌의 반응에 정만식은 “욕은 삼갈게요. 미안요”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안산 선수가 30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전에서 승리한 후 시상대에 올라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최근 일부 남성 누리꾼들은 안산의 숏컷 헤어스타일과 과거 인스타그램에 쓴 단어 등을 문제 삼으며 안산이 ‘남성 혐오자’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안산의 개인 SNS, 양궁협회 홈페이지 등을 찾아가 ‘메달을 반납하라’ ‘남성 혐오 해명하라’ ‘사과하라’ 등의 항의 글을 남기며 논란을 키웠다.

이에 SNS를 중심으로 국가대표 선수를 보호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안산 지킴이’ 운동이 시작됐고,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 내 자유게시판에는 “안산을 보호해 달라”는 취지의 게시물이 쏟아졌다. 일부 외신도 안산을 향한 무분별한 공격 사태를 보도해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기도 했다.

논란은 지난 30일 양궁 여자 개인전이 열리기 전까지 계속됐다. 안산은 이날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후 양궁협회를 통해 “(페미니스트 논란) 이슈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면서 “최대한 신경 쓰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안산은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 이어 개인전에서도 세 번째 금메달을 거머쥐며 올림픽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이 됐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