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서 골프 연습한 무개념男 “물고기한테 사과했다”

“바다 오염의 원인이자 환경파괴의 주범” 비난 쇄도

울산의 한 해수욕장에서 한 남성이 골프를 하고 있다. 보배드림

울산의 한 해수욕장에서 바다를 향해 골프 연습을 하는 남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울산 진하 해수욕장 ㅇㅇㅇ골프남’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해당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에는 한 남성이 해수욕장 모래사장에서 상의를 탈의한 채 노마스크 상태로 바다를 향해 골프공을 치고 있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남성이 골프공을 치는 방향의 바다에는 서핑을 하는 사람도 여럿 있었다. 잘못하면 사람들이 골프공에 맞아 다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남성은 개의치 않고 골프 연습을 이어갔다.

이에 글쓴이는 “울산 진하 해수욕장에 사람들이 있건 없건 버젓이 바다를 향해서 골프공을 날리는 사람이 있다”며 “더더욱 웃긴 건 이 사람이 서핑샵의 대표라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후 글쓴이는 해당 영상을 서핑 커뮤니티에 올린 뒤 황당한 일을 겪었다. 골프공을 친 남성으로 추정되는 이가 잘못을 반성하거나 뉘우치기는커녕 조롱 섞인 댓글을 단 것이다.

남성은 글쓴이의 글에 “저런 세상에, 바다에 공 주우러 가야겠다”,“물고기랑은 아까 사과해서 잘 풀었다”는 댓글을 남겨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바다 오염의 원인이자 환경파괴의 주범이다”, “사람 맞으면 어떡하냐”, “물고기에게 사과가 말이 되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남성의 행동을 강하게 비판했다.

골프 대중화 바람을 타고 최근 무분별한 골프 연습 등으로 민폐를 끼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지난 5월엔 전남 고흥에서 바다를 향해 골프공을 날리던 사람들이 경찰에 적발돼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