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동경 멀티골에도…멕시코에 ‘6실점’ 韓, 8강 탈락

이동경, 환상적인 킥 감각으로 멀티골 활약
선 굵은 축구+발재간 멕시코에 6골이나 허용
조 1위로 8강 밟았지만…그대로 탈락

박지수(4번) 등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멕시코에 네 번째 골을 허용한 뒤 허탈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동경이 멀티골을 성공시킨 김학범호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이 중남미의 강호 멕시코의 선 굵은 축구에 무너졌다. 올림픽 메달 도전기도 결국 8강에서 끝을 맺게 됐다.

한국은 31일 일본 요코하마의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멕시코에 3대 6으로 대패했다.

한국은 지난 조별리그 A조 세 번째 경기에서 온두라스를 상대로 6대 0 대승을 거둔 뒤 분위기를 탄 상태였다. 멕시코 상대 역대 올림픽 전적도 5경기 3승2무로 한 번도 패한 적 없어 이번 경기 승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실제로 맞부딪친 멕시코는 강했다. 한국은 멕시코에 경기 흐름을 내줬다. 멕시코는 최전방 빈 공간을 노린 중거리 패스를 자주 시도했고, 이 볼을 받은 발재간 좋은 공격수들을 통해 간결하게 공격 과정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패스 줄기를 끊어내지도 못했고, 패스를 받는 선수들을 수비 시 자주 놓치는 실수를 범했다.

특히 프랑스, 남아프리카공화국과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득점한 왼 측면의 알렉시스 베가는 설영우를 상대로 우위를 점했다. 현란한 발재간을 바탕으로 측면을 지배했다. 이 과정에서 선제골이 나왔다. 설영우를 농락한 베가가 올린 크로스에 쇄도하던 루이스 로모가 머리를 댔고, 이 볼을 문전 앞의 헨리 마틴이 헤더로 결정지었다.

암울한 상황에서 한국을 살려낸 건 이날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한 이동경이었다. 전반 19분 김진규의 패스를 이어 받은 이동경은 한 차례 볼을 키핑한 뒤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기예르모 오초아 골키퍼가 지키는 멕시코 골문을 뚫어냈다. 이동경의 슛도 완벽했지만, 후방에서부터 상대 수비를 제치고 볼을 드리블해 들어간 김진규의 번뜩이는 플레이가 주효했다.

이동경은 전반 24분과 28분 오른발 슈팅과 황의조를 향한 날카로운 스루패스를 시도했지만, 아쉽게 골로 연결되진 못했다. 한국이 역전골을 성공시키지 못하는 동안, 멕시코는 다시 앞서 나갔다. 추가골은 단 두 번의 터치로 이뤄졌다. 왼 측면의 베가가 길게 시도한 로빙 패스에 침투하던 루이스 로모가 다이렉트로 왼발을 대 한국 골문을 꿰뚫었다. 전반 37분엔 강윤성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우리엘 안투나를 밀어 페널티킥(PK)까지 허용했다. 세바스티안 코르도바가 이를 쉽게 성공시켜 전반에만 1-3까지 스코어가 벌어졌다.

자신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이동경. 연합뉴스

김학범 감독은 후반 들어 권창훈 원두재 엄원상을 대거 투입한 가운데, 빠른 시간에 추격골이 나왔다. 주인공은 이번에도 이동경이었다. 전반 5분 멕시코가 볼을 거둬내는 상황에서 김진야 머리를 맞고 전방으로 튀었고, 볼을 이어 받은 이동경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왼발 슛으로 골대 위쪽을 가르는 환상적 궤적의 골을 성공시켰다.

멕시코는 전반 8분 코르도바가 연결한 왼발 프리킥에 빠르게 침투한 마르틴이 머리를 대 다시 한 번 골망을 가르면서 한국이 좁혀놓은 간격을 다시 벌렸다. 후반 17분에는 아예 쐐기골까지 얻어맞았다. 이날 수차례 날카로운 슈팅 감각을 뽐낸 코르도바가 박스 왼쪽 부근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때렸고, 이 볼이 크로스바를 맞고 골라인 안쪽에 떨어졌다.

한국은 후방으로 내려 앉은 멕시코를 상대로 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지만, 하프라인 부근에서 이뤄진 멕시코 선수들의 압박에 빌드업부터 원활히 이어지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39분 역습을 시도한 멕시코의 디에고 라이네즈에게 우측면을 돌파당한 뒤 패스 받은 에두아르도 아기레에 오른발 터닝슛을 얻어맞으며 추격 의지까지 꺾었다.

한국은 후반 45분 코너킥 상황에서 정태욱이 돌려 놓은 볼을 황의조가 헤더로 마무리지었지만, 승부를 뒤집을 순 없었다.

요코하마=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