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타선 침묵’ 김경문호 조 2위…2경기 모두 이겨야 4강

올림픽 야구대표팀의 허경민이 31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예선 미국과의 경기에서 9회초 아웃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 나선 김경문호가 조별리그 두 경기 만에 첫 번째 패배를 당했다. B조 2위로 조별리그를 마친 한국은 A조 2위와 각 조 3위 대결 승자를 차례로 상대해야 하는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준결승 진출을 노려야 한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31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야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미국에 2대 4로 졌다. 1차전에서 이스라엘을 꺾었던 한국은 이날 패배로 1승 1패를 기록, 조별리그 2위에 올랐다.

한국은 8월 1일부터 변형된 패자부활전 방식의 녹아웃 스테이지에 나서게 됐다. A조 2위를 차지한 도미니카공화국과 1일 경기에서 승리하면 조 3위 대결인 멕시코-이스라엘 경기 승자와 준결승행 티켓을 두고 맞붙게 된다.

각 조 1위 팀도 4강행 티켓을 두고 다툰다. B조 1위에 오른 미국은 A조 1위 일본과 8월 2일 경기를 펼친다.

한국 올림픽 야구 대표팀이 31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예선 미국과의 경기에서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한국은 1회 선취점을 내며 앞서갔다. 그러나 상대 투수의 위력에 타선이 침묵하면서 경기 중반 추가점에 실패했다. 그 사이 미국은 4회 트리스턴 카사스의 투런포에 5회 2점을 보태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한국은 9회초 무사 2,3루 상황에서 오재일의 희생타로 1점을 추격했지만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한국은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9전 전승을 거둔 뒤 금메달을 딴 디펜딩 챔피언이다. 올림픽 야구는 13년 만에 도쿄대회에서 다시 부활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