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픈 반려견 방치했다” 태권도 이대훈 겨냥 폭로글

좌측은 뉴시스, 우측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2020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태권도 간판 이대훈이 반려견을 학대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아픈 반려견을 방치했고 사망한 반려견의 유골을 전하자 유골함을 흔들며 웃었다는 내용까지 제기됐다.

지난 27일 이대훈 팬카페 ‘골든대훈’에는 ‘이대훈 선수와 저 그리고 해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에 대해 2014년부터 이대훈이 키우던 반려견 ‘해피’를 대신 키운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해피가 이사 간 아파트에서 많이 짖었다는 이유로 저에게 왔다”고 한 글쓴이는 “우리 집에선 해피가 심하게 짖지 않았다”고 했다. 해피는 요크셔테리어 종으로 선천적인 ‘기도협착’ 병을 앓고 있었다고 했다. 나이가 들면서 병이 심해져 오래 짖지 못한다는 게 글쓴이의 설명이었다.

글쓴이는 이대훈이 아픈 해피를 보살피지 않고 방치했다고 주장했다. “이대훈이 해피가 침대에서 떨어져 다리를 절룩인다고 했다. 그렇다면 병원에서 엑스레이를 찍어봐야 하는 거 아니냐”고 반문한 글쓴이는 “결국 엑스레이도 내가 찍어봤다. 예방접종에 심장사상충도 수년간 하지 않았더라”고 했다.

글쓴이는 또 이대훈이 해피에게 유기견 보호소에서도 안 먹이는 저급 사료를 먹였으며 옷과 용품이 모두 쓰레기 수준이라 다 버렸다고 폭로했다. “이대훈이 ‘해피가 설사를 자주 한다’고 했다. 그런 사료를 먹이면 당연히 설사한다”고 주장한 글쓴이는 “반려견이 아팠으면 바로 동물병원에 가야지, 왜 아픈 아이를 방치하냐”고 지적했다.

글쓴이는 또 반려견의 치아 상태도 최악이라고 했다. “상상 초월의 치아 상태로 음식을 씹기는 아예 불가능하고 기도협착은 심해서 2차 병원까지 가서 다시 수술을 받았다”고 한 그는 “이대훈에게 해피의 건강 상태를 전했지만 대답이 없었다”고 했다.

글쓴이는 이후 해피가 사망해 이대훈에게 유골함을 전달하자 이대훈이 유골함을 흔들며 웃었고, 해피의 묘지를 만든 후 사진을 찍어 보내준다고 했지만 현재까지 소식이 없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2019년 12월에도 관련 호소 글을 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대훈의 부친은 팬카페를 통해 해명 글을 올려 “(글쓴이가) 동물보호단체 활동도 하시는 사업가라는 말씀을 들어 믿는 마음에 연락을 소홀하게 됐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대훈의 아버지는 이어 “강아지를 처음 키워봐서 경험이 부족해 해피가 아픈 것을 인지하지 못했고 다니던 병원에서도 말씀이 없어 몰랐다”고 해명했다.

글쓴이는 이후 이대훈 측으로부터 별다른 소식이 없자 다시금 폭로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선수로서 훌륭하게 은퇴 선언했으니 이제 여유 있지 않나. 2019년 12월에 한 약속이 아직도 안 지켜졌다. 나를 사람 취급 안 하겠다는 문자, 더 심한 내용도 모두 공개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믿고 기다려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태권도 세계 랭킹 1위인 이대훈은 최근 2020 도쿄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