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더 뿌듯하네요” MBC, 김연경 선수 엉터리 자막 논란

유튜브 영상 캡처

MBC 뉴스를 재구성한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가 또다시 자막 논란에 휩싸였다.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의 인터뷰 영상을 재구성하면서 질문 내용과 맞지 않는 자막을 넣었기 때문이다.

지난 31일부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엔 ‘김연경 선수 인터뷰 자막실수’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퍼졌다. 해당 게시물엔 MBC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의 김연경 선수 인터뷰 영상 캡처 사진이 담겼다.

해당 사진은 엠빅뉴스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김연경 인터뷰 풀영상] 할 수 있다! 해보자! 포기하지 말자!’라는 제목의 영상을 캡처한 것이다. 김연경 선수는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한·일전 승리 후 인터뷰를 진행했다.

문제가 된 부분은 해당 영상 중 1분29초에 등장한 자막이다. 취재진이 김연경 선수에게 “국민에게 희망을 드렸는데 어떤가요”라고 물었다. 이에 김연경은 “더 뿌듯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화면 하단엔 “Q. 축구, 야구 졌고 배구만 이겼는데?”라는 자막을 넣었다. 이후 김연경 선수의 답변은 “더 뿌듯하다”는 자막으로 등장했다.

취재진의 질문을 직접 듣지 않으면 마치 김연경 선수가 다른 종목을 깎아내렸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기자의 목소리가 작아 오해를 살 여지가 크다. 이를 본 많은 네티즌은 비난을 쏟아냈다. “완전 왜곡이다” “소리 안 듣고 자막만 보면 김연경이 배구만 이겼다고 자랑하는 것처럼 보인다” “한·일전에서 값진 승리를 안긴 김연경에게 무례하다” “만나면 좋았던 친구 MBC가 만나면 불쾌해졌다” 등의 반응이 주를 이뤘다. 현재 해당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MBC는 도쿄올림픽을 중계하는 과정에서 잇단 실수로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23일 개회식 중계에서 일부 국가를 소개하면서 부적절한 사진을 삽입했고 이틀 뒤인 25일엔 한국과 루마니아 축구 경기에서 자책골을 넣은 상대팀 선수의 이름을 넣은 “고마워요 마린”이라는 자막을 광고 중 상단 화면에 노출시켜 비난을 받았다. 결국 다음 날 박성제 MBC 사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신중하지 못한 방송으로 상처 입은 해당 국가 국민과 실망한 시청자에게 콘텐츠 최고 책임자로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사과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