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핏줄 투혼·30점’ 김연경, 日매체도 “배구여제의 활약”

국제배구연맹 “올림픽 4차례 30점 득점 최초”
일본 스포츠매체 “베테랑전사가 멋지게 30점”

3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에이(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하자 김연경을 비롯한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조별 리그 한·일전에서 30점을 득점하며 풀세트 접전을 승리(세트스코어 3-2)로 이끈 김연경을 향한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국제배구연맹(FIVB)은 1일 홈페이지에서 한국 대표팀의 주장 김연경을 집중 조명했다. 연맹은 김연경이 일본과의 경기에서 엄청난 승리에 앞장서서 팀을 8강으로 이끌었다며 김연경의 득점 기록을 언급했다.

연맹에 따르면 김연경은 전날 일본과의 경기에서 30점을 득점함에 따라 올림픽 단일 경기 내 30점 이상 득점을 4차례나 했다. 연맹은 이는 역대 최초의 사례라고 소개했다.

김연경은 처음 올림픽 무대를 밟은 2012년 런던 대회 세르비아전에서 34득점, 중국전에서 32득점을 올렸다. 이후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일본전에서도 31점을 득점했다.

전날 경기에서 김연경은 공격과 수비를 오가며 투혼을 펼쳤다. 허벅지 핏줄이 터진 모습마저 카메라에 포착되며 ‘역시 김연경’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김연경의 압도적인 활약에 패배한 일본 측 언론도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5개 스포츠지의 정보를 통합해 제공하는 매체인 ‘더 다이제스트’는 “일본에 집요하게 마크당하면서도 시합 전에 ‘상대에 관해 잘 알고 있으므로 문제 없다’고 강조한 베테랑 전사가 멋지게 30점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어 “(김연경은)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한국 배구계의 ‘여제’라고도 불린다”면서 “이런 칭호에 걸맞은 활약을 펼쳤고 일본 격파의 승리 요인”이라고 극찬했다.

매체는 김연경이 경기 후 남긴 소감도 인용해 전했다. 김연경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런 중요한 경기에서 그것도 일본을 이길 수 있어서 기쁘다. 마지막에는 팀워크가 빛났다”면서 “누가 이겨도 이상하지 않은 경기였다. 일본도 수비가 철저했다. 다만 우리는 상대에게 매치포인트를 내주더라도 포기하지 않았다. 팀워크를 믿었고 마지막에 연속 득점으로 연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우리는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였다”는 짧은 글과 함께 전날 경기 장면과 팀 동료, 감독의 사진을 올렸고 여기에 팬들의 축하가 이어지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