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안산·김제덕 혼성전 ‘화살 맞힌 화살’ IOC 박물관 전시

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단체전 준결승에서 나온 안산(20·광주여대)과 김제덕(17·경북일고)의 ‘로빈후드 화살’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박물관에 전시된다.

대한양궁협회는 “도쿄올림픽 혼성단체전 4강전에서 나온 안산과 김제덕의 로빈후드 화살을 IOC 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로빈후드 화살은 과녁 위에 꽂힌 화살을 다른 화살로 명중시키는 것을 말한다. 안산은 지난달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혼성단체전 준결승에서 김제덕이 쏜 10점 화살을 꿰뚫어 감탄을 자아냈다.

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협회는 안산과 김제덕이 사인한 유니폼도 함께 IOC 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 두 선수는 이번 대회에 처음 도입된 혼성단체전 정상에 올랐다.

안산은 여자 개인전과 단체전까지 석권, 금메달 3개로 한국 하계올림픽 역사상 최초 3관왕이 됐다. 김제덕은 남자 단체전까지 2관왕을 차지했고, 역대 한국 올림픽 사상 최연소 남자 금메달리스트로 기록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