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2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다이빙 훈련세선이 진행되고 있다. 우하람 선수가 연습하고 있다.

올림픽의 상징인 오륜 마크. 파랑, 노랑, 검정, 초록, 빨강의 5개의 고리가 얽힌 오륜 마크는 올림픽 이념을 따르고 건전한 경쟁을 받아들인다는 의미이자 전 세계인의 화합을 상징한다.
일부 선수들이 이러한 오륜 마크를 몸에 새겨놓고 투혼을 다짐한다.
다이빙 한국 국가대표 우하람 선수 등에는 선명한 오륜 마크와 훈장과도 같은 부항 자국이 있다.

22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수영 훈련세선이 진행되고 있다. 안세현 선수가 연습하고 있다.

수영 접영에 출전했던 안세영 선수 역시 팔 안쪽에 오륜마크가 보인다. 5년을 기다린 올림픽의 간절함이 느껴진다.

29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도쿄 올림픽 자유형 200m 결승에서 미국의 케일럽 드레셀이 금메달을 확정짓고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그의 팔에는 오륜기 모양의 타투가 있다.

수영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미국의 케일럽 드레셀 팔뚝에도 오륜마크가 있다.

27일 일본 도쿄 수영 센터에서 루마니아 선수가 연습하고 있다

수영 연습에 한창인 루마니아의 한 선수 팔에도 오륜마크가 새겨져 있다. 1일로 2020 도쿄올림픽의 수영 종목은 막을 내리지만 선수 몸에 새겨진 오륜 마크처럼 선수들의 마음에 올림픽은 영원히 남을 것이다.

김지훈 기자 da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