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9곳서 ‘러브콜’ 받은 쌍용차, 인수 후보 선별 작업 속도

쌍용차 본사 전경. 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 인수전이 예상 밖의 ‘깜짝 흥행’을 보이면서 경영 정상화를 향한 쌍용차의 후속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예비실사 적격자를 추리는 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투자자가 자금 동원력에서 합격점을 받을지가 우선 관건이 될 전망이다.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9곳의 투자자 가운데 예비실사 적격자를 추려 2일 법원에 보고할 계획이다. 예비실사 적격자들은 오는 27일까지 예비실사를 받게 된다. 다만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투자자 가운데 서류 미비 등 자격 미달이나 부적격 사유가 있는 투자자는 예비실사 대상에서 제외된다. 예비실사가 마무리되면 쌍용차는 다음 달 초 인수제안서를 접수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


쌍용차는 지난달 30일 인수의향서 접수 마감 결과 9곳이 인수의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인수의향자 가운데 국내 재계 38위인 SM(삼라마이더스)그룹과 미국 완성차 유통업체 HAAH오토모티브의 새 법인인 카디널 원 모터스, 국내 전기버스 전문업체 에디슨모터스가 3파전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전기 스쿠터 업체 케이팝모터스, 사모펀드 계열사 박석전앤컴퍼니, 전기차·배터리 제조사 이엘비앤티, 월드에너지, 인디(INDI) EV, 하이젠솔루션도 인수 의사를 표시했다.

업계 안팎에서는 자금 동원력이 쌍용차 인수전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본다. 쌍용차가 지닌 부채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최소한의 자금을 고려하면 8000만~1조원의 현금이 투입돼야 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어서다.

불안했던 쌍용차 인수전 분위기가 건설기업 삼라에서 비롯된 SM그룹의 투자 의사로 반전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SM그룹은 대한해운과 한진해운 미주노선(SM상선) 등을 넘겨받으면서 해운 분야에서 영향력을 확장하고 있다. 건전지 업체인 벡셀과 화학섬유업체 티케이케미칼의 지분도 사들이며 몸집을 불리는 중이다.

쌍용차 KR10(프로젝트명) 디자인. 쌍용차 제공

SM그룹은 쌍용차 인수 후에 자동차 부품 계열사 남선알미늄 등과 협업으로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최근 해운업 호황으로 쌍용차 인수에 필요한 1조원 가량의 현금성 자산을 외부 자금 없이 투입할 정도로 충분한 인수 역량을 지녔다고 한다.

카디널 원 모터스의 경우 쌍용차의 전공인 SUV 기술력을 바탕으로 픽업트럭과 함께 북미 시장 진출을 노리겠다는 구상이다. 다만 그간 쌍용차 인수 유력 투자자로서 소극적 모습을 보였던 점과 HAAH오토모티브를 청산하고 새 법인을 이끄는 투자자들이 어떻게 구성되는지 등 자금 동원력에 대한 의문은 여전하다. 에디슨모터스는 자사의 전기 모터와 배터리 관리시스템(BMS) 기술력으로 쌍용차를 글로벌 전기차 업체로 전환해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쌍용차 중형 SUV J100(프로젝트명) 외관. 쌍용차 제공

쌍용차는 앞서 매각공고 이후 전기차 전환을 위한 미래 청사진을 적극적으로 제시하며 반등의 의지를 보인 바 있다. 중형 SUV J100(프로젝트명)에 이어 차세대 SUV인 KR10(프로젝트명)의 디자인 스케치는 공개가 되자마자 업계 전문가들과 각종 커뮤니티에서 좋은 반응을 받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인수전 자체에 몇 곳이 참여했는지 문제가 아니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까지 얼마나 많은 투자자가 실제 쌍용차 인수에 의지를 갖고 완주할지 여부가 더 중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