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호텔서도 노마스크 ‘풀 파티’…“방역당국 기만”

지난달 31일 저녁 강원 강릉시의 한 호텔에서 수십 명이 참가한 풀 파티가 진행되고 있다. 강릉시는 1일 이 호텔에 대해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다. 강릉시 제공/연합뉴스

강원 양양에 이어서 강릉의 대형 호텔에서도 수십 명이 풀 파티를 벌이다가 적발됐다.

강릉시는 풀 파티가 벌어진 A호텔에 대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일간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전날 경찰과 함께 A호텔을 점검했고, 수십명이 거리두기 위반과 마스크 미착용 등 방역수칙을 무시한 채 풀 파티를 벌이는 현장을 목격했다.

앞서 시는 해당 호텔 수영장에서 지난달 30일부터 이날까지 3차례 걸쳐 공연 등을 한다는 내용을 사전에 파악해 숙박시설 주관 파티를 금지한다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호텔 측은 시에 ‘행사를 취소하겠다’는 답변까지 보냈지만 이를 무시하고 파티를 강행했다.

이날 호텔을 직접 찾아 영업정지 명령서를 부착한 김한근 강릉시장은 “방역 당국을 기만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이미 인근 지역에서 이런 사례가 있어 더욱 이런 일이 생겨서는 안 되는데도 불구하고 기획했다는 자체가 놀라운 일이어서 부득이하게 행정명령 조처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시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조치를 취하고, 파티 운영자에 대해서는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달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양양의 한 서핑카페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풀 파티를 벌이는 사진이 올라와 공분을 샀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