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확산세 반전되지 않으면 강력한 방역조치”

김부겸 국무총리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코로나19)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 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2주 후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서 여기서 막지 못한다면 더 큰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달부터 본격 진행될 백신 접종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휴가철이 겹쳐 방역여건이 더욱 어렵지만, 정부와 국민이 힘을 합쳐, 이번 주에는 반드시 위기극복의 돌파구를 만들어 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방역이 느슨한 휴가지를 중심으로, 여전히 위반행위들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각 부처와 지자체에, 보다 강력한 단속과 점검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휴가를 다녀오신 후,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는 국민께서는 가까운 선별 검사소를 먼저 찾아 주시기 바란다”며 “각 사업장에서도 휴가에서 복귀한 직원들이 신속히 검사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김 총리는 20여 일 넘게 이어지고 있는 폭염과 관련한 대비책도 당부했다.

김 총리는 “2018년에 폭염이 ‘자연재난’으로 공식 포함된 이후, 첫 번째 위기상황을 맞았다”며 “이번 여름은 폭염에 정부가 얼마나 잘 대처하는지 평가받는 첫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난은 사회적 약자들에게 훨씬 더 가혹한 것이 현실”이라며 “각 부처와 지자체는,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폭염에 취약한 쪽방촌, 옥외현장 등을 수시로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력망, 철도·도로와 같은 국가기간시설의 안전확보와, 농·축·수산업 등 분야별 피해 예방과 지원에도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