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지난해 국제화물수송 세계 5위…“하반기도 화물 수요 지속”

대한항공 항공기에서 백신을 내리고 있는 모습. 대한항공 제공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화물 운송으로 타개해온 대한항공이 지난해 국제화물 수송 실적에서 세계 5위를 차지했다. 대한항공에 앞서 3, 4위를 차지한 타 항공사는 화물 수송 실적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과 달리 대한항공은 10%가량 증가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가 1일 발표한 ‘세계 항공수송 통계 2021’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해 80억9100만FTK(톤킬로미터·항공편 당 수송 톤수에 비행거리를 곱한 것)의 국제화물 수송 실적을 올리며 2019년에 이어 5위를 유지했다. 1위는 137억4000만FTK를 기록한 카타르항공이 차지했고, 이어 페덱스(102억6600만FTK), 에미레이트항공(95억6900만FTK), 캐세이퍼시픽항공(81억3700만FTK) 순으로 나타났다.

카타르항공은 2019년 130억2400만FTK에서 지난해 5.5% 증가해 1위를 지켰고, 페덱스는 88억5100만FTK에서 16% 증가하며 4위에서 2위로 뛰어올랐다. 이와 달리 에미레이트항공과 캐세이퍼시픽은 전년 대비 각각 20.6%, 25.6% 감소했는데, 대한항공이 2019년 대비 9.5% 증가하며 4위인 케세이퍼시픽과의 격차를 좁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35억8600만FTK의 화물 수송 실적을 내며 23위에서 19위로 올랐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1분기 코로나19 사태의 타격을 입으며 566억원의 적자를 봤지만 곧바로 2분기부터 화물 사업을 강화하며 여객 부진을 만회하고 흑자를 이어오고 있다. 코로나19 탓에 여객이 줄어들며 여객기 화물칸(밸리) 수송이 줄었지만, 23대의 화물기 가동률을 전년보다 25% 이상 높이고 화물전용 여객기를 운항하며 화물 수송 공급을 늘린 덕이다.

아시아나항공의 A350 화물 전용 여객기. 아시아나항공 제공

여기에 세계 경제 회복으로 물동량이 늘어나면서 해운운임이 치솟은 데다 항만 적체 현상까지 겹치며 그 수요가 항공으로 넘어온 영향도 있었다. 항공 화물 수요가 늘자 항공운임도 오르면서 대한항공의 화물 실적 개선으로 이어진 것이다. 항공 화물운임지수인 TAC지수의 홍콩~북미 노선 운임은 지난해 월평균 1㎏당 5.49달러로 2019년 3.53달러보다 높았고, 올해도 강세를 지속하며 지난달 기준 1㎏당 7.90달러를 기록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도 화물 수송 수익성 강화를 위해 고부가가치 화물을 수송하는 등 화물 사업을 꾸준히 강화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국내외에 코로나19 백신을 수송하고 있고, 아시아나항공은 미국산 체리와 계란, 백신 등 특수화물 수송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해 운송을 확대하고 있다.

항공사들의 화물 수송 실적은 하반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IATA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항공 화물 수요는 2019년 대비 8% 증가하며 2017년(전년 대비 10.2% 증가) 상반기 이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윌리 월시 IATA 사무총장은 “세계 경제가 코로나19 위기로부터 회복세를 이어가면서 항공 화물은 활발한 사업을 하고 있다”며 “상반기 실적 호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