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과학자들 “코로나 종식없다… 매년 수천명 사망”


코로나19가 독감이나 다른 계절성 바이러스처럼 매년 찾아와 꾸준히 사망자를 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일부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이 부진한 지역에서 델타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하고 치명적인 새 변이가 출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31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과학자들은 백신 접종률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개학 등 사회적 이동이 다시 활발해지면 겨울쯤 확진자 규모가 다시 커지며 4차 유행이 발생, 수천명의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이같은 현상이 매년 반복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애덤 핀 브리스틀대 교수는 “코로나19는 독감만큼은 아니지만 유전적으로 매우 재빠르다는 걸 보여줬다”며 “매년 영국에서 수천, 수만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키면서 오랫동안 문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다른 호흡기 질환처럼 겨울철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고령층이나 기저질환자들이 사망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마틴 하버드 런던 위생·열대의학학교 교수는 “코로나19는 함께 살아야 하는 끔찍한 병”이라며 “독감을 예로 들면 우리는 백신이 있지만 매년 영국에서만 2만명이 목숨을 잃는다”고 설명했다.

옥스퍼드대 로절린드 프랭클린 연구소 소장 제임스 네이스미스 교수도 “충분한 집단면역으로 코로나19가 이전과 같이 들불처럼 번지지는 않겠지만 독감과 비슷한 질환이 돼 사람들을 죽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접종률이 낮은 지역에서 델타 변이보다 강력한 새 변이가 출현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로셸 윌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코로나19 백신이 효과가 없는 변이의 출현 가능성에 대해 공중보건 전문가들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다른 변이가 출현한다면 백신을 헛되게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밴더빌트대 의료센터의 윌리엄 샤프너 교수는 “새 변이에 대응하는 백신을 만드는 것 자체는 어렵지 않은데 한두 달이면 가능할 것”이라며 “문제는 새 백신을 다시 모두에게 접종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