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로운 싸움 韓레슬링, ‘45년 연속 메달행진’ 이어갈까

1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130㎏급 16강 경기에서 김민석이 아민 마르자자데에게 패하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레슬링이 45년 만에 노메달 위기에 처했다. 코로나19 악재로 단 2명밖에 출전하지 못한 2020 도쿄올림픽에서 최중량급 간판 김민석(28·울산남구청)이 16강에서 탈락하면서, 베테랑 류한수(33·삼성생명)가 외로운 싸움을 앞두고 있다.

김민석은 1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홀A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130㎏급 16강전에서 이란의 아미민 미르자자데에게 0 대 6으로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김민석은 1세트에서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 1점을 내줬고, 이후 파테르 페널티에서는 미르자자데에게 허리돌리기를 두 번이나 허용해 4점을 추가로 내줬다. 김민석은 2세트에서 반격했지만 오히려 장외로 밀려 1점을 더 뺏기며 0 대 6으로 마무리했다. 김민석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다크호스로서 기대를 모았지만, 제 기량을 마음껏 보여주지 못한 채 올림픽을 마쳤다.

금메달 11개를 안겼던 한국의 효자종목 레슬링은 45년 만에 노메달 위기에 처하게 됐다. 열악한 인프라로 선수 수급이 어려워지면서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가 나왔는데, 특히 이번 올림픽에서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으면서 최악의 올림픽을 맞이했다. 지난 5월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세계 쿼터대회를 앞두고 대표팀 내에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대다수 선수가 출전조차 못하면서 김민석과 류한수, 단 2명만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었다. 두 선수는 훈련 상대인 파트너 선수도 없이 현지 훈련을 소화해야 했다.

남자 그레코로만형 67㎏급 류한수는 오는 3일 김민석의 배턴을 이어받는다. 어깨가 무겁지만 각오가 단단하다. 류한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면 박장순·심권호·김현우에 이러 한국 레슬링 사상 4번째 그랜드슬램(세계선수권·아시아선수권·아시아경기·올림픽 우승)을 달성하게 된다. 류한수는 세계선수권대회(2013·2017년)와 아시안게임(2014·2018년), 아시아선수권대회(2015년) 등에서 우승을 차지했지만, 올림픽과는 인연이 없었다. 2016 리우올림픽에서는 판정 불이익을 받으며 메달을 눈앞에서 놓쳤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