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변인 안산 ‘남혐용어’ 거론에…與 “혐오정당인가” 맹공

장경태 “국힘, 독재정당에서 혐오정당”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이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 선수를 둘러싼 페미니즘 논란의 핵심이 ‘남혐(남성혐오) 용어 사용’에 있다고 주장하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은 양 대변인을 향해 “온라인 폭력을 중단하라”며 맹공을 가했다.

앞서 양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논란의 시작은 허구였으나 안 선수의 ‘남혐 용어 사용’이 드러나면서 실재하는 갈등으로 변했다”며 “논란의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에 있고, 레디컬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에 있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양 대변인은 이준석 대표 체제에서 대변인 선발을 위해 실시된 토론배틀에서 대변인으로 선발된 ‘이준석 키즈’로 꼽힌다.

각 캠프는 양 대변인의 표현이 ‘안 선수의 남혐 용어 사용이 논란을 자초했다’는 뜻으로도 읽힐 수 있다며 양 대변인을 비판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1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 선수에 대한 국민의힘 논평이 엉뚱한 과녁을 향했다”며 “선수를 향한 성차별적 공격과 터무니없는 괴롭힘을 비판해야 할 공당이 피해자에게 원인을 돌렸다”고 했다.

이재명캠프 권지웅 부대변인은 “양 대변인의 발언은 지금 벌어지고 있는 폭력을 정당화하고 옹호하는 행위에 지나지 않는다”라며 “국민의힘과 이준석 대표 역시 침묵만 할 게 아니라 이 같은 폭력이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동참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정세균캠프 장경태 대변인도 “국민의힘은 지겨운 젠더 갈등 질주를 멈추라”며 “독재 정당에서 혐오 정당으로 새로운 정체성을 구축하고 싶은 것이냐”라고 맹비난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양 대변인이 반성을 못할망정 제가 ‘남혐 단어를 공식 인정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이는 사과로 안 끝난다. 사퇴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