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25%·모더나 10%, EU 백신 가격 인상”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코로나19 백신 가격을 인상했다.

로이터 통신은 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화이자와 모더나는 최근 EU와 코로나19 백신의 공급 계약에서 백신 가격을 25% 이상 올렸고, 모더나는 백신 가격을 10% 이상 인상했다.

이에 따라 유럽에 공급되는 화이자 백신 1회분의 가격은 기존 15.5유로에서 19.5유로(약 2만6700원)로 올랐다.

모더나 백신 1회분 가격은 22.6달러에서 25.5달러(2만9400원)으로 뛰었다.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확산으로 각국의 백신 확보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백신 가격 인상을 불렀다.

특히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은 다른 백신에 비해 효과가 뛰어나고 부작용이 적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수요가 급증했다.

FT는 “이번 가격 인상을 통해 백신 제조사들은 수백억 달러의 추가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추정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