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기본소득 비판에 “세상엔 오리너구리도 있다” 반박

李, “오리만 본 최재형, 너구리만 본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신의 기본소득 정책을 비판한 신동근 민주당 의원과 야권의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게 “오리너구리를 봤다면 오리냐 너구리냐 논쟁하지 않을 것”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기본소득의 한쪽 측면만 보고 비판하는 분들이 있다”며 “신동근 의원은 기본소득을 기존 복지정책과 대립하는 개념으로 오인하고, 최 전 원장은 기본소득을 ‘사이비 분배 정책’이라며 성장 정책이 아니라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복지와 성장이 양립 불가능하다는 생각은 고정관념에 불과하다”며 “세상에는 복지정책인 동시에 성장정책인 것도 있다. 그것이 바로 기본소득”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오리만 본 최재형 전 감사원장님, 너구리만 본 신동근 의원님. 오리가 아니라거나, 너구리가 아니라는 말씀 그만해주시면 좋겠다”며 “세상에는 오리너구리도 있다”고 했다.

이 지사는 추후 해당 문장에서 최 전 감사원장과 신 의원을 지칭하는 표현을 수정했다. 이 지사는 “정책 논쟁은 언제든 환영합니다만 단편적인 부분만 보고 얘기하지는 않길 바란다”며 “오리너구리를 보지 못한 사람은 오리냐 너구리냐 논쟁하겠지만, 세상에는 오리너구리도 있다”고 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