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연경 자막 실수’ MBC 해명에 더 뿔난 네티즌

엠빅뉴스 유튜브 채널 캡처

MBC 뉴스를 재구성한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가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대표팀의 김연경 선수 인터뷰 자막 논란에 대해 “오해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많은 네티즌은 사과를 촉구하며 더욱 분노하고 있다.
엠빅뉴스 댓글 캡처

엠빅뉴스는 1일 문제가 된 영상의 댓글과 커뮤니티를 통해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 선수의 경기 직후 인터뷰 영상을 편집해 올리는 과정에서 기자의 질문을 축약해 정리하다 보니 오해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며 “그래서 인터뷰 영상을 내렸고 김연경 선수의 공동취재구역 인터뷰 기자단의 질문과 답이 들어간 전체 원본 영상을 올린다”고 밝혔다.

앞서 엠빅뉴스가 올린 김연경 선수의 인터뷰 영상엔 “국민에게 희망을 주셨다”는 질문의 자막을 “축구, 야구 졌고 배구만 이겼는데?”라고 썼다. 이에 김연경은 “더 뿌듯하네요”라고 답했고 이 대답을 자막으로 써 마치 김연경 선수가 다른 종목 경기를 깎아내린 것처럼 읽혔다.

논란이 계속되자 엠빅뉴스는 해당 장면의 자막을 모자이크 처리했다가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후 공개한 인터뷰 전체 영상엔 “오늘 모르셨겠지만, 축구도 지고 야구도 졌다”는 취재진의 말에 김연경은 “아, 그래요?”라고 답했다. “배구가 유일하게 희망을 살려줬다. 국민에게 희망을 줬다”는 기자의 발언에 김연경은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이후 “응원한 팬들에게 한마디 해 달라”고 요청하자 김연경은 “더 뿌듯하네요. 어쨌든 코로나로 인해 많은 분이 외부활동을 많이 못 하시는데 집에서나마 저희가 조금의 힘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많은 분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풀 영상을 본 네티즌은 “이해할 수 없다”며 더 분노했다. “기자의 질문을 축약하면서 기자가 하지도 않은 질문이 자막으로 나갈 수 있냐”는 지적이 대부분이다. “캡처해 사진으로 돌아다니면 오해할 수 있는 자막”이라는 지적도 많았다. 이와 함께 “변명 대신 제대로 된 사과를 하라”는 요구도 쏟아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