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신 뚫는 델타변이’…美병원 200여명 무더기 돌파감염


미국의 병원 2곳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직원들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걸린 돌파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와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저커버그 종합병원과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 의료센터에서 최소 233명의 직원이 지난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부분 확진자는 전염성이 매우 높은 델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저커버그 종합병원에선 50명 이상의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들 중 75~80%는 백신 접종을 끝낸 상태였다. 샌프란시스코 의료센터에서도 183명의 감염자 중 84%인 153명이 면역 형성에 필요한 접종을 마쳤었다.

이들 두 병원에서 이 정도 감염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겨울 확진자가 급증했을 때와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이들 중 2명만이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고, 대부분은 경미하거나 중간 정도의 증상만 보였다. 일부는 무증상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커버그 병원의 루크존 데이 박사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면 입원율이 훨씬 더 올라갔을 것”이라며 “이번 일은 접종을 해도 감염될 수 있지만 증상은 심각하지 않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시는 병원처럼 고위험 작업장에서 일하는 직원의 경우 9월 15일까지 접종을 의무화하는 조처를 발표한 상태다.

최근 미국에서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델타 변이 대응 차원에서 지난달 27일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이라도 코로나19 감염이 심한 지역의 거주자들은 다시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권고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 때문에 지난 6월 19일에서 7월 23일 사이 코로나19 확진자가 약 300% 증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