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드디어 부활한다…“사진·동영상·글 복구 완료”

싸이월드제트 제공

싸이월드가 기존 회원의 사진·동영상·글 등 복구를 완료하고 2일 맛보기 서비스를 시작한다.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이날 “싸이월드를 부활한다고 밝힌 지 6개월 만에 회원의 사진, 동영상, 게시물에 대한 복구를 완전히 끝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4시20분부터 회원이 싸이월드 홈페이지를 찾아 실명 인증을 하면 ID를 자동으로 찾아준다. 또 복구한 도토리·BGM·게시물·동영상·사진의 숫자를 알려주고, 회원이 올린 사진 한 장과 날짜를 보여준다.

회사 측은 앞으로 2주 동안 자동 ID 찾기 및 로그인 서비스를 점검하면서 베타 서비스 및 본 서비스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경영난에 몰린 싸이월드의 운영권을 올 초 인수한 싸이월드제트는 서비스 재개를 추진해 왔으나 개발이 지연되면서 일정이 늦춰졌다. 애초 싸이월드는 지난달 5일 로그인 및 사진 등 확인 서비스를 하려 했으나 해외 해킹 공격 대비를 위해 한 달 미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