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릴 조롱해?” 바이커들의 위험한 ‘한문철챌린지’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서 '한문철챌린지'라는 해시태그로 검색해 나온 게시물 모습. 일부 오토바이 운전자들이 일어선 자세로 고속주행을 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오토바이(이륜차) 운전자가 엄지를 치켜세우더니 갑자기 달리는 오토바이에서 엉덩이를 들고 무릎을 펴 일어선 자세를 취했다. 동시에 오토바이는 굉음을 내며 훨씬 빠른 속도를 내며 자동차를 앞질러 갔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서 있는 모습 그대로였다. 해당 영상이 올라온 SNS 게시글에는 ‘#한문철챌린지’라는 문구가 붙어있었다.

최근 소셜미디어에서는 교통사고 전문 한문철 변호사의 유튜브 방송 내용에 반발한 일부 오토바이 운전자들이 오토바이를 서서 타는 위험천만한 모습을 인증하는 이른바 ‘한문철챌린지’가 이어지고 있다. 인스타그램에는 2일 기준 500개가 넘는 게시물이 한문철챌린지라는 해시태그로 검색되고 있다. 정차 중 오토바이 위에 서 있는 경우도 있지만, 앞선 영상처럼 일어선 채로 운전하는 영상도 다수 발견됐다. 한 오토바이 운전자는 주행 중인 오토바이에서 아예 일어선 뒤 양팔을 벌리는 자세를 취하는가 하면, 일어선 자세에서 엉덩이를 좌우로 흔들면서 춤을 추는 이도 있다.

일부 오토바이 운전자들의 ‘위험한 도전’이 이어지고 있는 것은 한 변호사가 지난달 13일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오토바이 묘기 대행진’이란 제목의 영상에서 시작됐다. 영상 속 오토바이 운전자는 편도 3차선 도로 끝 차선에서 무릎을 펴고 선 채로 10초 이상 주행했다. 한 변호사는 이를 보며 “묘기 대행진도, 서커스도 아니다”라며 안전한 주행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일부 오토바이 운전자들은 “한 변호사가 (우리를) 일방적으로 조롱하고 비하했다”며 반발했다. 과속도 아니고 차선위반도 하지 않은 안전한 상태였는데 무엇이 문제냐는 반응이다. “오토바이를 장시간 타면 다리에 땀이 차는데, 이를 말리려고 선 자세를 취하는 것은 오토바이 운전자들 사이에선 일반적”이라는 반박도 있었다. 서 있는 자세가 안전 주행과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인증을 이어가는 한문철챌린지가 시작된 것이다.

오토바이를 서서 타는 것을 두고 불법이라고 볼 수는 없다. 다만 도로교통법 48조에는 ‘모든 운전자는 차량의 장치를 정확하게 조작해야 하고 다른 사람에게 위험과 장해를 주는 방법으로 운전해서는 안 된다’라고 명시돼 있다. 도로 주행 시 다른 차량이나 운전자에 위험요소가 된다면 난폭운전 등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불법 여부를 떠나 위험한 행동이라고 지적한다. 사고 시 치명적인 위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김준년 한국교통안전공단 화성교통안전체험교육센터 처장은 “주행 중 일어서게 되면 무게중심이 높은 곳으로 이동하는데, 충돌 사고가 발생할 경우 더 멀리 날아가는 등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서 있는 자세로는 도로에서 돌발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운전대를 곧바로 조작하지 못해 대처가 늦어질 수 있기 때문에 바른 자세로 운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