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장 대표 장난에 트레이너 익사…엄벌해달라”

숨진 트레이너 친구 청와대 국민청원
“헬스장 대표, 처음엔 사인 심장마비라고 거짓말”
“죄책감 없어…과실치사 부당해”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헬스장 대표에 의해 물에 빠져 익사한 헬스 트레이너 사건과 관련해 고인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 친구를 물에 빠뜨려 사망하게 한 헬스장 대표의 엄중 처벌을 촉구합니다. 친구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망한 트레이너의 친구라고 밝힌 청원인은 “친구는 지난달 24일 경남 합천으로 헬스장 대표를 비롯해 직원들과 함께 야유회를 갔다”며 “대표의 장난으로 제 친구와 다른 직원이 물에 빠졌고 제 친구는 그대로 40m 물 아래 깊이 가라앉아 저희 곁으로 돌아오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불행 중 다행으로 직원 한명이 찍고 있던 동영상이 증거로 남았다”며 “죄책감을 전혀 느끼지 못하는 대표의 행실을 문제 삼아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동영상이 세상에 공개되기 전 대표는 제 친구의 측근들에게 전화를 걸어 ‘계곡에서 놀다가 갑자기 심장마비로 발작을 일으켜 순식간에 가라앉아 손을 쓸 틈이 없었다’며 거짓말해 고인을 두 번 죽였다”며 주장했다.

이어 “심지어 일부 지인은 약물을 많이 먹어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도 있었다”며 “고인의 사인은 심장마비가 아닌 익사”라고 했다.

청원인은 사고 이후 헬스장 대표의 태도에 대해서도 문제 삼았다.

그는 “(피해자) 장례식 당일 왁스와 비비크림을 바르고 명품바지를 입고 오는 등 고인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지 않았다”며 “유족에게 무릎을 꿇어도 모자란 상황에 자신의 아버지를 앞장세워 본인 대신 사과시켰다”고 전했다.

청원인은 이 대표가 장례식 바로 다음날 헬스장을 열어 영업했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장례식 다음날인 26일 고인의 트로피를 가지러 친구들이 찾아갔을 때 클럽 음악을 틀어놓고 직원들이 일하고 있었다”며 “문제가 되자 뒤늦게 27일부터 일주일 동안 휴관하고 8월 2일부터 헬스장 영업을 다시 한다고 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대표는 살인 고의성이 인정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라며 “과실치사 혐의는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친구는 평소에도 (대표를) 형이라 부르며 열악한 환경 속에서 급여를 받지 않고 무급으로 일했던 적도 있다”며 “운동을 사랑한 스물아홉 꽃다운 나이에 허망하게 간 제 친구의 억울함을 풀어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2일 오후 3시 기준 약 3900명의 동의를 얻어 전체 공개 기준 요건을 넘겼다. 청와대는 사전 동의 100명 이상을 넘긴 청원에 대해 전체 공개를 검토한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전 10시20분쯤 경남 합천군 합천호 한 물놀이 시설에서 대구 한 헬스클럽 대표인 30대 A씨가 트레이너 20대 B와 C씨를 밀어 물에 빠트리는 장난을 쳐 B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C씨는 자력으로 헤엄쳐 뭍으로 올라왔으나 B씨는 잠시 허우적대다 그대로 물 밑에 가라앉은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약 1시간이 지나서야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장난으로 밀어 물에 빠트렸으며, B씨도 장난으로 수영을 못하는 척 허우적거리는 것으로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