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예능 15개에서 ‘러브콜’…지금 한국은 ‘안산 앓이’ 중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이 1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금메달을 들어보이며 밝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2020도쿄올림픽 양궁에서 세 개의 금메달을 딴 안산(20·광주여대)에 대대적인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지고 있다. 팬들의 ‘덕질’에 예능프로그램과 인터뷰 섭외까지 쇄도하고 있다. 이쯤 되면 대한민국이 ‘안산 앓이’를 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지난 1일 한국 양궁팀이 귀국한 인천국제공항 현장에서부터 안산을 향한 관심은 확인됐다. 여자 양궁 대표팀의 막내로 대회에 출전해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 개인전까지 휩쓴 그의 말 한마디, 표정 하나에 대중들은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국 양궁 올림픽 역사상 첫 3관왕이자 하계올림픽 3관왕 기록을 세운 안산을 향한 섭외 전쟁도 시작됐다. 대한양궁협회에 따르면 안산에게 들어온 TV 예능프로그램 섭외 요청은 15개에 달한다. 인터뷰 요청은 너무 많아 정리가 안 될 정도라는 호소도 터져나왔다.

안산 자신도 급상승한 인기에 어리둥절할 정도다. 그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3관왕 소회를 밝히며 “내가 덕질의 대상이 되다니 신기하기만 하다”고 쓰기도 했다. 그는 “‘할 수 있다’에서 ‘해냈다’를 어디 한 번 이뤄보겠다고 했는데 이 말을 지킬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저희 모두는 잘 해왔고, 잘할 거고, 잘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왕사랑”이라고 적었다. 안산은 전날 자신의 팬들이 모인 ‘고독방’에 등장해 직접 팬들과 대화를 나누며 소통하기도 했다.

이 같은 안산의 인기에는 올림픽 대회 과정에서 불거진 때아닌 ‘페미니스트’ 논란, 각종 비난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자신의 목표를 이뤄낸 모습이 큰 영향을 끼쳤다. 특히 20대 여성들 사이에서는 일부 남성의 부당한 비난에도 보란 듯이 메달을 따낸 안산의 성취를 보며 통쾌함을 느꼈다는 반응도 나온다. ‘쫄지 말고 대충 쏴’라고 혼잣말을 하며 심리적 압박을 이겨낸 그의 강한 멘탈에 열광하는 이들도 많다.

게다가 안산은 마지막 개인전에서 두 번이나 떨리는 슛오프에서 승리하며 극적인 스토리를 더했다. 경기가 끝난 뒤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경기력 외에 관한 질문은 대답하지 않겠다”며 보여준 초연한 태도도 인기 요인으로 작용했다 .

안산은 “개인전에서 150점 만점을 찍는 게 운동선수로서의 남은 목표”라고 포부를 전했다. 안산은 다음달 19일부터 미국 양크턴에서 열리는 세계 양궁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경기장 안에서는 세계 정상급 선수로, 밖에서는 긍정의 에너지를 발산하는 스포츠스타로 안산을 만나고 싶어하는 팬들의 ‘안산 앓이’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