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새로운 ‘도마의 신’ 신재환 떴다…체조 사상 2번째 金

신재환이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새로운 ‘도마의 신’이 혜성처럼 등장했다. 한국 남자 기계체조의 간판 신재환(23·제천시청)이 2020 도쿄올림픽 도마 종목에서 깜짝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2년 런던올림픽 이 종목 우승자 양학선 이후 9년 만에 따낸 금메달이자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 올림픽 우승이다.

신재환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도마 결선에서 평균 14.783점으로 1위에 올라 금메달을 차지했다. 신재환은 데니스 아블랴진(러시아올림픽위원회)과 같은 점수를 받았지만 난도 점수가 높은 기술을 선보인 덕분에 우승에 성공했다.

신재환이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신재환은 첫 번째 시기에서 난도 6.0점짜리 ‘요네쿠라’ 기술을 시도했다. 옆을 짚고 올라 공중에서 3바퀴 반을 도는 이 기술을 시도해 14.733점을 얻었다. 두 번째 시기에선 5.6점짜리 ‘여2’ 기술을 완벽히 소화해 14.833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여2는 여홍철 경희대 교수의 기술로 도마를 짚은 뒤 공중에서 두 바퀴 반(900도)을 비틀어 내리는 기술이다.

신재환은 자신의 체조 선배이자 롤모델인 양학선을 보고 자라며 올림픽 최정상의 꿈을 키워왔다. 대표팀 생활 중에는 양학선과 동고동락하며 많은 노하우를 전수받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양학선은 이번 대회 종목 예선에서 9위에 올라 결선에 나서지 못했다.

신재환이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승에서 금메달 확정 후 환호하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신재환은 도쿄올림픽에 나서기 전 “도마 하면 떠오르는 선수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국 체조는 이번 도쿄올림픽 도마 종목에서 2개의 메달을 거두는 성과를 올렸다. 전날에는 여서정(19·수원시청)이 여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평균 14.733점으로 동메달을 손에 쥐며 여홍철과 함께 부녀 메달리스트가 됐다. 이는 한국 여자 체조 사상 첫 번째 올림픽 메달이기도 했다.

한국 도마는 1998년 서울올림픽 박종훈의 동메달을 시작으로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 유옥렬(동메달), 1996 애틀랜타 대회 여홍철(은메달) 등이 메달 역사를 이어왔다. 2012년 대회에선 양학선이 자신의 이름을 딴 ‘양1’ 기술을 선보이며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