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金 신재환, ‘비밀병기’ 아닌 ‘新 도마의신’ 거듭났다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체조 남자 도마 결승에서 신재환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김지훈 기자

한국 체조의 ‘비밀병기’ 신재환(23·제천시청)이 한국 체조 역사상 두 번째로 올림픽 금메달을 따내며 새로운 ‘도마의 신’으로 등극했다. 양학선이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지 9년 만이다.

신재환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선에서 1·2차 시기 평균 14.783을 기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러시아의 데니스 애블리아진 역시 1, 2차 평균 14.783점을 받았지만, 시도 난도 점수가 신재환보다 낮아 금메달은 신재환에게 돌아갔다.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승에서 신재환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김지훈 기자

결선 참가 선수 8명 중 6번째로 도약한 신재환은 1차 시기에 공중에서 3바퀴 반을 돈 뒤 착지하는 난도 6.0 요네쿠라 기술을 펼쳐 14.733점을 받았다. 2차 시기에서는 공중에서 두 바퀴 반을 비틀어 내리는 난도 5.6점 여2로 14.833점을 따냈다.

1996 애틀랜타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여홍철은 “신재환이 정말 부럽다. 내가 따지 못한 금메달을 따서 부럽다”며 “내가 만든 기술 여홍철2로 금메달을 따줘서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여2’는 여홍철의 이름으로 등재된 고유 기술이다.

신재환의 올림픽 출전은 순탄치 않았다. 2018~2020년 이 종목에서 세계 랭킹 1위를 지켜온 신재환은 지난해 예정대로 올림픽이 열렸다면 여유롭게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을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올림픽이 1년 연기되고, 국제체조연맹(FIG)이 지난 6월 카타르 도하 월드컵을 개최하면서 이 대회 성적이 출전권 획득에 영향을 미쳤다. 당시 일본 와타나베 모리나리 FIG 회장이 자국 출신 선수를 밀어주기 위한 꼼수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실제 신재환은 이 대회에서 5위를 했는데, 요네쿠라 히데노부가 1위를 하면서 세계랭킹 포인트가 85점으로 동점을 이뤘다. 도쿄행에 적신호가 온 것이다. 하지만 동률일 경우 상위 3개 대회의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결정하는 규정에 따라 가까스로 세계랭킹 1위를 지키면서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었다.

신재환은 선수활동을 하면서 부상으로 인해 체조를 그만둘 뻔하기도 했다. 그가 가장 힘들었던 순간으로 기억하던 때다. 그는 “그 순간을 극복하기 위해 재활훈련과 ‘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을 많이 했다”고 고백했다.

양학선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탓에 ‘비밀병기’로 불렸지만, 신재환은 첫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자신이 여홍철-양학선을 잇는 새로운 ‘도마의 신’임을 증명했다. ‘도마하면 떠오르는 선수이고 싶다’는 자신의 바람도 이뤄냈다.

여기엔 신재환의 끈질긴 노력도 한몫했다. 신재환은 약 4초 만에 끝나는 도마 무대를 위해 매일 이를 악물고 훈련에 매진했다. 한 번 기술을 펼치면 보통 5분은 쉬어야 하지만, 30초 만에 다시 뛰면서 하루 30번 이상 뜀틀을 뛰기도 했다. 양학선도 그런 신재환을 보며 “지치지 않는 체력이 부럽다”고 할 정도였다.

한국은 신재환의 금메달 1개와 여서정의 동메달 1개로 올림픽을 마무리했다. 한편 양학선은 허벅지 부상 후유증으로 이번 올림픽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