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워차오!” 한국전 기합인 척 욕한 中 배트민턴 선수

웨이보 캡처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결승에 오른 중국 선수들이 한국 선수들과 경기하는 내내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일자 해당 선수는 SNS를 통해 “발음이 안 좋아 오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달 27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 플라자에서 열린 배드민턴 여자 복식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중국 선수 천칭천(24)이 우리 측 김소영·공희영 선수와 경기를 하며 ‘워차오’라고 연신 외쳤다.

경기 직후 홍콩과 대만 네티즌들은 해당 단어가 욕설이라고 지적했다. 워차오를 영어로 번역하면 ‘FXXX’라는 욕에 해당한다는 주장이다. 홍콩과 대만 네티즌들은 “저질스러운 매너에 짜증이 난다” “도를 넘었다” “무려 25번 넘는 욕을 남발했다” “IOC는 이에 대해 조치해야 한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반면 중국 네티즌은 천칭천을 옹호했다. 이들은 ‘Watch out’으로 조심하라고 알려준 배려라고 반박했다. 해당 영상은 중국 웨이보에서 10만번 이상 공유됐다. 중국 네티즌은 이를 보며 천칭천을 응원했다.

웨이보 캡처

논란이 일자 천칭천은 웨이보에 “득점을 위해 스스로 격려를 해주고 있었다”며 “제 발음이 좋지 않아 모두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줄은 몰랐다. 발음을 수정하겠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발언이 어떤 말이었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에도 같은 장면이 되풀이되면서 국내 네티즌들의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지난달 31일 4강전 경기에서 김소영·공희용을 다시 만난 천칭천은 경기 내내 똑같은 단어를 외쳤다.

이 경기에서 중국은 한국을 이기고 결승전에 나서게 됐다. 공교롭게도 중국대표팀 코치가 한국인이라는 점에서 “기합이라는 핑계로 한국 선수들에게 욕설을 한 것”이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국내 네티즌들은 “작정하고 욕한 것” “한국 선수들과 경기할 때만 외치는 것을 보면 욕이 맞다” “발음 수정한다더니 계속하네”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현재 중국 선수들은 한국 선수들을 이기고 결승까지 진출한 상태다. IOC는 경기 중 욕설에 대해 명백한 기준을 정해두지 않고 있다. 다만 세계배드민턴연맹(Badminton World Federation)의 행동강령엔 “선수가 어떤 언어로든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고 이해되는 모욕적이거나 음란한 단어를 사용해서는 안 되며, 심판이나 관중이 들을 수 있을 만큼 명확하고 큰 소리로 말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