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라커룸에 “日 행운을 빈다” 패자의 품격 보여준 뉴질랜드

뉴질랜드 남자 축구대표팀이 8강전 패배 후 라커룸에 남긴 메시지. 인스타그램 캡처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일본에 패한 뉴질랜드 남자 축구대표팀이 ‘패자의 품격’을 보이며 경기장을 떠났다.

뉴질랜드는 지난달 31일 일본 이바라키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일본에게 승부차기 끝에 2-4로 패해 탈락했다.

뉴질랜드와 일본은 전·후반에 이어 연장전 전·후반까지도 0-0의 균형을 깨지 못했고, 승부차기에 가서야 결론이 났다.

조별리그 통과에 이어 올림픽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했던 뉴질랜드는 일본에 패하면서 4강 진출은 좌절됐다. 하지만 경기 후 라커룸에 영어와 일본어로 일본 축구대표팀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적어 ‘패자의 품격’을 보여줬다.

일본과 뉴질랜드의 경기 모습. 도쿄=연합뉴스

일본 대표팀의 나카야마 유타(24·즈볼레)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뉴질랜드 선수단이 라커룸에 남긴 메시지를 공개했다.

뉴질랜드 팀은 칠판에 “고마워요 도쿄2020, 덕분에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일본의 행운을 빈다”라고 적었다.

유타는 “축구선수이기 전에 한 인간으로서 그들에게 존경을 보낸다. 두렵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일본은 오는 3일 오후 8시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스페인과 4강전을 치른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