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붕괴’ 위태로운 일본… “중증 아니면 집에서 치료”

스가 요시히데 일본총리. AFP 연합뉴스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 다발 지역에서 경증 확진자는 입원 치료를 받기 어려워진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2일 코로나9 감염자가 많은 지역에 대해 입원 대상자를 원칙적으로 중증자나 중증화 고위험군에 한정하도록 하는 정책을 발표했다고 마이니치신문 등이 전했다.

새 방침은 기침을 하는 수준의 경증 환자는 자택 요양 대상으로 우선 분류하도록 했다. 가정 내 전
파 우려가 큰 경우처럼 특별한 사정이 있다면 호텔 등에서 숙박 요양을 할 수 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중증 환자와 중증화 위험이 높은 사람 외에는 자택에서 요양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증상이 악화하면 입원할 수 있는 체제로 정비하겠다”고 했다.

이 원칙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긴급사태를 선포하거나 중점조치를 시행하는 지역에 우선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중 긴급사태 발효 지역은 도쿄 등 6곳, 중점조치 지역은 홋카이도 등 5곳이다. 적용 여부는 각 지자체 몫이다.

그동안 일본에선 인공호흡기 사용이나 집중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와 호흡곤란 및 폐렴 소견 등이 있는 중등증 환자는 물론 경증 환자도 입원할 수 있었다. 병상 부족 등으로 입원하지 못하는 무증상자와 경증 환자는 숙박시설에서 요양하도록 했다. 자택 요양은 이들 중에서도 개인 사정 등으로 숙박 요양이 어려울 때 선택하는 방법이었다.

방침을 바꾼 이유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고갈 탓이다. 최근 도쿄에서는 중증 환자를 옮기던 구급요원이 약 100곳의 병원에 문의한 끝에 입원할 곳을 찾아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