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앞두고 경호인력 65명 증원…문 대통령 “효율적 운영”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34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자신의 퇴임을 대비해 대통령 경호처 인력을 65명 늘리는 법안(국민일보 7월27일자 6면 참조)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것과 관련해 “국민 세금이 쓰이는 만큼 꼼꼼히 살피고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대통령경호처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령안’에 대해 “대통령 경호처의 경호지원 인력 중 사저 방호 인력이 증원된 것은 의경 폐지로 인해 의경이 담당하던 업무가 경호처로 이관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전해철 장관 명의로 대통령 경호처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에는 ‘대통령 경호처에 전직 대통령 경호인력 27명과 방호인력 38명을 증원한다’는 내용이 명시됐다. 65명을 새로 뽑거나 직무를 바꿔 전직 대통령 경호에 투입하겠다는 것이다.

경남 양산 평산마을에 위치한 문재인 대통령 사저 부지. 양산=이영재 기자

청와대 관계자는 “경호인력 27명은 역대 퇴임 대통령에 적용되던 최소 편성 인원에 준하는 수준”이라며 “방호인력 38명은 이전 퇴임 대통령의 방호인력(120명)을 축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선발된 경호·방호 인력은 문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는 내년 5월 경남 양산 사저 등에 배치될 예정이다.

다만 새로 충원되는 65명 전원이 퇴임 후 문 대통령 경호를 맡는 것은 아니다. 청와대는 “기존에 경호를 받던 전직 대통령들과 그 가족의 상황을 고려해 인원을 배분할 것”이라고 했다. 개정안에는 인력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특정직·별정직 복수직 14명을 조정하고 관리운영직군 4명을 전환하는 내용도 담겼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