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대변인이 불붙인 이재명 ‘음주운전’ 논란…“범죄 공개하자” 압박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음주운전 전과가 논란이 되자 “모든 범죄기록을 공개하자”며 압박했다. 이 지사는 “공천과정에서 모든 전과를 제출하고 있다”며 맞받았다.

발단은 이재명캠프 대변인으로부터 시작됐다. 박진영 대변인은 지난 1일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판하며 “대권후보의 활동이 술자리를 전전하는 것이란 말이냐. 그냥 술꾼으로 살든가”라고 적었다. 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석열 후보가 음주운전이라도 했느냐”고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2004년 이 지사의 음주운전 전력이 회자됐고 지난달 15일 올라온 박 대변인의 페이스북 글이 논란이 되기 시작했다. 박 대변인은 “음주운전은 분명 잘못된 행동이지만 사회활동을 막겠다는 것은 불공정한 이중처벌”이라며 “힘든 하루를 마치고 소주 한잔 하고픈 유혹과 몇만원의 대리비도 아끼고 싶은 마음을 모르고 하는 소리다. 가난이 죄라고 느낄 수 있다”고 적었다. 글이 ‘음주운전 옹호’로 논란이 되자 박 대변인은 대변인직에 오른지 3일 만에 자진사퇴했다.

김두관 의원과 정세균 전 총리 등 당내 경쟁주자들은 이 지사 측의 음주운전 옹호발언을 계기로 후보 검증론을 꺼내 들었다. 김두관 의원은 3일 “이재명 후보의 음주운전 벌금 150만원이 이상하다는 제보가 계속된다”며 “100만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을 공개하자”고 주장했다. 정 전 총리도 화답하며 검증단 설치를 제안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대선후보 검증은 공당의 책무이자 국민에 대한 도리”라며 “검증단이 꾸려지면 저부터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했다.

캠프 대변인의 발언이 후보 검증으로 확산하자 이 지사는 직접 반격에 나섰다. 이 지사는 경쟁 주자들의 검증단 설치 주장에 대해 “동료에 대한 최소한의 애정에 관한 문제”라고 불쾌한 감정을 내비쳤다. 범죄기록 공개에 대해서는 “민주당은 오래전부터 벌금 액수와 상관없이 모든 전과를 공천 심사에서 제출하고 있다”며 “본인들도 내셨을 텐데 이해하기 어렵다. 이재명의 과거를 지적하고 싶었을 텐데 차라리 그 말씀을 하셨으면 좋았을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음주운전 전과에 대해서는 고개를 숙였다. 그는 “변명의 여지가 없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고 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