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재산, 전 애인에 남긴 ‘해리포터’ 출판사 CEO

갑작스레 사망한 스콜라스틱 CEO 사망후 공개된 유언장
회사 CSO·전 애인에게 전 재산 상속…주식만 805억원 가치
유족 일부 법적 대응 검토도


세계적 베스트셀러 ‘해리포터’ ‘헝거게임’ 등을 만든 미국 출판사 스콜라스틱 최고경영자가 경영권을 포함한 유산 전체를 가족이 아닌 전 애인에게 상속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일(현지시간) 스콜라스틱 CEO인 리처드 로빈슨 주니어(84)가 지난 6월 5일 매사추세츠의 한 섬에서 산책 도중 갑작스럽게 사망했으며, 이후 공개된 그의 유언장이 충격을 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빈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평소 운동 애호가로서 건강한 모습을 보여온 만큼 그의 죽음은 갑작스러웠다.

더구나 뒤이어 공개된 로빈슨의 유언장에는 그의 형제와 두 아들, 전처 등을 제치고 회사 최고전략책임자(CSO)이자 전 애인인 이올레 루체스(54)에게 모든 재산을 상속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르면 루체스는 스콜라스틱 주식 300만주와, 옵션을 포함한 보통주 200만주, 로빈슨의 모든 개인 소유품을 상속받게 된다. 보통주 주식만으로도 7000만 달러(약 805억원)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전해졌다.

루체스는 1991년 스콜라스틱 캐나다에서 부편집장으로 일하기 시작한 이후 공동 사장을 역임한 인물로, 2014년에는 스콜라스틱 미국 사업 CSO에 임명됐고 2년 뒤인 2016년에는 스콜라스틱 캐나다 단독 사장을, 2018년에는 스콜라스틱 엔터테인먼트 사장을 맡았다.

오랫동안 스콜라스틱 이사직을 맡은 마리안 카포네토는 루체스에 대해 “강하고 똑똑한 여성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회사 내에서는 수년 전부터 루체스와 로빈슨이 연인 관계라는 소문이 퍼졌지만, 두 사람이 이를 공식적으로 인정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작성한 유언에서 로빈슨은 루체스에 대해 “내 파트너이자 가장 가까운 친구”라고 표현했다.

그러나 사망 당시에는 두 사람이 이미 결별한지 오랜 시간이 흐른 뒤로 전해졌다.

이에 일부 유족은 상속과 관련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안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WSJ에 “루체스가 주식이나 재산 일부를 가족에게 넘기는 방식으로 합의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로빈슨의 차남인 모리스 리스 로빈슨은 개인 소지품까지 루체스에게 넘긴 아버지의 결정과 관련해 “예상하지 못한 것으로 매우 충격적”이라면서 “원만한 결과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장남인 존 벤험 벤 로빈슨은 유언장을 접했을 때 “상처에 소금을 뿌린 것 같았다”고 토로했다.

자식들은 평소 아버지와 자주 만남을 가지며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전처인 헬렌 벤햄 역시 WSJ에 로빈슨과의 관계에 대해 “일하지 않는 모든 시간은 우리와 함께 보냈다”며 “주말 뿐 아니라 맨해튼 집에서도 정기적으로 만났다. 그는 가족에게 돌아오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로빈슨은 평소 후계자를 명확히 지목한 적이 없으며 아들들도 스콜라틱스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다.

스콜라스틱은 로빈슨의 아버지가 1920년에 세운 출판사로 부자 외에 다른 경영자는 없었다.

WSJ은 로빈슨이 루체스에게 회사 경영권을 넘긴 동기가 불명확하다고 보도했다.

정인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