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폭염에 아이스박스로 백신 가져가라니’…동네병원 분통


코로나19 백신 도입 일정이 변경되면서 백신 배송업무까지 맡게 된 개별 위탁의료기관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당국은 신속한 접종을 위해 한시적으로 백신을 보건소에서 직접 수령해가도록 했는데, 초저온 유지가 중요한 백신 배송 업무까지 동네병·의원에 떠맡겼다는 지적이 나온다.

3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동네병원한테 코로나 백신 배송까지 떠넘기다니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소아청소년과 의사라고 밝힌 청원인은 “첫 번째 백신 배송이 콜드체인 업체와 군인 대동하에 배송이 됐다. 온도가 올라가면 폐기 처분돼야 하므로 오자마자 즉시 백신 냉장고에 넣어서 온도 유지에 최선을 다했다”며 “그런데 이번 주 백신은 보건소로 가지러 오라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동네병원이 콜드체인 업체도 아니고 아이스박스로 이 더위에 4도에서 8도로 유지가 잘 되겠나”라며 “더욱 말도 안 되는 것은 같은 건물의 다른 병원들은 10바이알(병)이 넘어서 배송해 주지만, 그 미만이면 아이스백을 가지고 가지러 오라고 한다. 같은 건물에 배송해 주면서 같이 배송을 해줘야 맞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10바이알은 군인이 지켜야 하고 9바이알은 군인이 안 지키고 잃어버려도 되느냐”고 표현하기도 했다.

청원인은 “아침 진료도 못 하고 한 시간 넘는 보건소를 가는 내내 제일 걱정인 건 온도 유지가 잘 안 될까 봐 너무 조마조마한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질병관리청, 보건소에서 해야 할 중요한 업무를 개인에게 위임했다”며 “동선을 짜서 배송하면 되는 것 아닌가. 반드시 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mRNA백신인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은 초저온 냉동보관이 필요하다. 화이자의 경우 냉동된 바이알은 영하 70도 이하에서 6개월간 보관할 수 있는데, 해동한 바이알은 2~8도에서 한 달간 보관 할 수 있다. 이러한 까다로운 조건 때문에 mRNA백신은 당국이 직접 위탁의료기관으로 배송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런데 7월 중하순에 들어오기로 했던 모더나 백신이 8월로 지연 공급되면서 당국은 모더나 물량을 화이자로 변경하고, 접종 일정을 맞추기 위해 일시적으로 개별 위탁기관이 보건소에서 백신을 수령하도록 했다.

이에 대해 대한의사협회는 지난달 30일 입장문을 내고 “정부가 8월 초 접종 물량 중 일부를 각 지자체로 일괄 배송해 위탁 의료기관이 직접 관할 보건소에서 수령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어 일선 의료현장에 혼란과 우려가 유발되고 있다”라며 “충분한 사전 안내와 안전조치를 강구하지 않은 채 백신 수령 및 이송에 따른 위험부담을 온전히 의료기관에 전가함으로써 발생할 문제들에 대한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음을 밝힌다”라고 말한 바 있다.

당국은 코로나19 백신 공급 일정 등의 사유로 한시적으로 위탁의료기관에서 백신을 수령하고 있다면서도, 초저온 온도를 유지하는 콜드체인을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지난 2일 브리핑에서 “이 조치는 일시적인 조치이기 때문에 앞으로는 위탁의료기관까지 콜드체인을 유지해서 배송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20일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월 26일부터 지난달 1일까지 폐기된 코로나19 백신 8886회분 중에서 86.2%인 7667회분이 백신 온도 이탈 관련으로 폐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