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머그샷에 활짝 웃다니… 한인 노부부 폭행 美여성 [영상]

60대 한인 부부 폭행해 체포된 20대 여성의 머그샷 공개
활짝 웃은 표정에 공분 커져

60대 한인 노부부를 폭행한 에보니 아프잘(25). 폭스8 캡처

미국에서 한 20대 여성이 편의점을 운영하는 60대 한인 노부부를 무차별 폭행한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이후 체포된 이 여성은 머그샷을 찍으면서도 활짝 웃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폭행 사건은 지난달 23일 오후 5시쯤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 위치한 한 매장에서 발생했다.

피해자인 한인 부부는 사건이 벌어진 매장의 주인으로, 가해자인 에보니 아프잘(25)이 당시 돈이 남지 않은 카드로 결제를 하려다 결제가 거절되자 계산하지 않고 물건을 가져가려 해 막았다가 폭행을 당했다.

당시 아프잘이 구매하려던 물건은 11.85달러(약 1만3600원)어치였다.

막무가내로 물건을 가져가려던 에프잘은 “결제가 되지 않아 아무것도 내줄 수 없다”는 주인 A씨 말에 격분한 듯 카운터로 뛰어들어 주먹을 휘둘렀다. 그는 A씨를 덮친 뒤 마구잡이로 폭행하고, 말리려는 아내 B씨도 밀어 넘어뜨리고 머리채를 잡고 때렸다. 이 상황은 모두 가게 CCTV에 그대로 찍혔다.
지난달 23일 오후 5시쯤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 위치한 한 매장에서 60대 한인 부부를 폭행한 에보니 아프잘(25). 폭스8 캡처

아프잘은 중범죄 및 기물파손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후 아프잘의 머그샷(범인 식별용 사진)이 공개됐는데 머그샷을 보면 아프잘은 반성하는 기색 없이 활짝 웃고 있다.

부부의 아들인 데이비드 조씨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어머니는 머리카락이 뽑히고 온몸에 멍이 들었다. 아버지는 입 주변이 온통 피투성이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프잘은 가게를 이리저리 휘젓고 다녔다. 나는 영상을 끝까지 볼 수 없었다”며 분노했다.

아프잘은 지난달 30일 재판에 넘겨졌다. 쿠야호가 카운티 법원은 아프잘의 보석금을 7만5000달러(약 8620만원)로 책정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