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해상서 선박 엔진룸 폭발··외국인 선원 1명 실종


전남 진도군 조도 해상 한 양식장에서 소형 선박의 엔진룸이 폭발해 외국인 선원 1명이 실종됐다.

3일 오후 3시40분쯤 진도군 조도면 눌옥도 해상 한 가두리 양식장에서 0.62t급 선외기의 엔진룸이 폭발했다.

이 사고로 베트남 국적의 20대 선원 1명이 실종돼 해경과 민간 선박들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날 사고 선박에는 선장과 실종된 선원 등 2명만 타고 있었으며 선장은 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폭염으로 엔진룸이 과열되면서 폭발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잇다.

해경은 실종자 수색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진도=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