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가대표’ 응원한 대만 연예인…中브랜드 ‘계약 해지’ 통보

대만 출신 쉬시디, 인스타그램서 대만 선수 응원
중국 광고계 줄줄히 ‘손절’…수십억 피해 예상

쉬시디(샤오S) 인스타그램 캡쳐

대만의 유명 연예인 쉬시디(徐熙娣)가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대만 대표 선수들을 응원했다가 하룻밤 만에 중국 브랜드와 계약을 해지당하는 등 불이익을 입게 됐다.

중국 현지 언론 등은 샤오S(小S)라는 예명으로 널리 알려진 쉬시디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만 선수들을 응원하고 ‘국가 대표 선수’라고 칭해 많은 중국 누리꾼의 비난에 직면하게 됐다고 3일 보도했다.

가수 출신인 쉬시디는 TV쇼 진행자나 모델 등으로 중국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그는 지난주부터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대만 올림픽 선수들을 응원하는 글을 올려왔다.

전날인 2일에도 쉬시디는 여자 배드민턴 단식 결승에서 다이쯔잉(대만) 선수가 천위페이(중국) 선수에 패배한 뒤 다이쯔잉의 사진을 올리며 “졌지만 영광스럽다. (경기를 보다가) 죽을 뻔했다”는 감상을 남겼다.

그러나 이에 많은 중국 누리꾼은 악플을 달며 쉬시디를 비난했다. 다이쯔잉이 과거 대만의 독립을 지지한 선수이기 때문이다. 또 쉬시디가 댓글에서 다이쯔잉을 향해 ‘국가대표 선수’라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점도 논란에 불을 지폈다.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우는 중국은 대만을 ‘국가’가 아닌 ‘자국의 일부’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쉬시디는 여자 배드민턴 단식 경기서 대만 올림픽 선수의 사진을 캡쳐한 후 '졌지만 영광스럽다. (경기를 보다가) 죽을뻔했다'는 코멘트를 남겼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은 '해명하라'는 등 비난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쉬시디를 광고모델로 내세웠던 중국 브랜드들은 재빨리 계약 해지에 나섰다.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하루 만에 쉬시디 또는 그의 딸과 계약을 끊은 브랜드는 4개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음료 브랜드 서우취안자이(壽全齋)는 전날 “국가의 이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우리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강조하며 쉬시디와의 브랜드 협력을 즉시 종결한다고 발표했다. 일부 매체는 쉬시디가 광고계약 해지로 3200만 위안(약 57억원)의 손해를 볼 것이라고 추정하기도 했다.

해당 논란은 대만 정치권으로까지 번졌다.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린웨이저우(林爲洲) 국민당 입법위원(국회의원)은 페이스북에 “(쉬시디가) 대만 선수를 국가 선수라고 한 것이 뭐가 잘못된 건가”라고 말했다. 관비링(管碧玲) 민진당 입법위원도 “샤오S를 잡는 것은 ‘살계경후’(殺鷄儆猴·원숭이를 겁주려고 닭을 죽인다)인가? 그러나 중국인들아, 이는 대만에 통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편 문제가 된 몇몇 게시글에 “쉬시디는 해명하라”, “중국 선수가 있는데도 대만 선수에 굳이 국가대표라고 말하는 이유는?” 등의 댓글이 달렸다. 일각에서는 되려 이들을 비판하고 쉬시디를 옹호하는 댓글도 달렸다.

한 누리꾼은 중국어로 “정치적인 입장을 떠나서, (왜 이게 문제가 되는지) 진심으로 모르겠다. 샤오S가 대만인으로서 자국 선수를 지지한 것이 무슨 죄인가?”라며 “샤오S는 지난해 우한에 마스크를 기부하고 대만인들에게 서로 돕자고 호소하기도 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이를 기억하지 못하나”라고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