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추행의혹’ 문경레저타운 대표이사 해임…이사직은 유지

문경레저타운 홈페이지 캡쳐

직원을 대상으로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는 경북 문경레저타운 대표이사 A씨가 보직해임됐다.

3일 문경레저타운 대주주인 한국광해관리공단, 강원랜드 및 문경시 등은 문경레저타운에서 이사회를 열어 A씨의 보직해임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사회는 A씨의 이사직은 유지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전 대표이사인 A씨는 사내 직원의 손을 만지고, 자신의 휴대폰에 저장된 여성의 상반신 노출사진을 여성 직원들에게 보여주는 등 성희롱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피해를 입은 직원은 A씨를 고소했고, 경찰은 고소에 따른 수사를 마무리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경레저타운 노조 관계자는 “A씨가 이사직에서도 물러날 때까지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후임 대표이사에는 임성수 관리본부장이 선임됐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