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실로 자기 입 꼬매는 퍼포먼스한 영국 사제, 왜?


영국의 한 사제가 언론이 기후 위기에 침묵하고 있다는 점에 항의하기 위해 실로 입을 꿰매는 기행을 펼쳤다.

기후운동단체 ‘기독교인 기후행동’(CCA)은 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팀 휴이스 신부(71)가 이날 영국 언론사 ‘뉴스유케이’의 런던 지사 앞에서 입을 꼬 맨 채 시위하는 장면을 촬영해 공개했다. 거대 미디어가 기후 위기를 외면한다는 점을 비판하기 위해 이런 기행을 펼친 것이다.

뉴스유케이는 세계적인 언론 재벌 루퍼트 머독이 소유한 미디어그룹 ‘뉴스코퍼레이션’(뉴스코프) 산하의 매체다.

CCA는 3일 트위터에 휴이스 신부가 직접 자신의 입을 실로 꿰매는 장면을 영상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다른 활동가가 든 거울을 보면서 손을 다소 떨었지만, 피가 흐르는 것을 아랑곳하지 않은 채 자신을 입에 바늘을 가져다 댔다.

그는 이후 공개한 영상에서 “루퍼트 머독의 행동이 세상에 가한 끔찍한 참상을 보여주고 이를 가시화하기 위해 입술을 꿰맸다”며 “기후 과학과 진실에 대한 소리는 침묵당했으며 고통받는 이들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기후 위기로 인해 목소리를 잃고 고통받는 이들이 전 세계에 셀 수 없이 많다”며 “입을 꿰맨 것은 절망의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휴이스 신부는 2시간 가량 시위를 이어간 뒤 실을 뺐다고 알려졌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