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美올림픽위, 손더스 ‘X자 시위’ 징계 거부 “증오 아냐”

도쿄올림픽 시상대서 'X'자 그린 포환던지기 은메달 손더스. AP연합뉴스

미국 올림픽위원회(USOC)가 시상대 위에서 머리 위로 양손을 교차해 ‘X’자를 그린 여자 포환던지기 은메달리스트 레이븐 손더스(25)에 대한 징계를 거부했다.

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USOC는 전날 “손더스는 인종·사회적 정의에 대한 지지 의사를 평화적으로 표현했고, 이 과정에서 시상식에 참여한 다른 선수들을 존중했기 때문에 올림픽 헌장을 위반하지 않았다”는 성명을 냈다.

USOC 관계자는 “증오 표출이 아닌 이상 표현의 자유를 행사한 선수들을 처벌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손더스의 행동이 정치적·종교적·인종적 선전을 전면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 50조 위반이라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입장과는 배치된다. IOC는 USOC가 손더스에 대한 징계에 착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앞서 손더스는 지난 1일 2020 도쿄올림픽 육상 여자 포환던지기 결선에서 2위에 올랐다. 그는 시상식에서 메달 전달과 국가 연주 등의 순서가 끝난 뒤 사진기자들을 위해 포즈를 취하던 도중, 머리 위로 ‘X’ 포즈를 취했다.

흑인 동성애자로 줄곧 동성애와 우울증 관련 견해를 표현해 온 손더스는 자신의 ‘X자 시위’가 “억압받는 모든 사람이 만나는 교차로를 상징한 것”이라고 밝혔다. 메달을 박탈당할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손더스는 트위터를 통해 “내 메달을 가져가라”며 연연하지 않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이후 손더스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도쿄올림픽 수주전부터 일부 미국 선수가 온라인 메신저를 통해 시상식에서 정치적 선전을 전면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에 맞서기로 약속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X’ 표시도 미리 약속된 것이라는 이야기다.

손더스는 이 같은 논의에 참여한 선수들의 명단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남자 펜싱 플뢰레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딴 미국의 레이스 임보든도 시상식 때 오른손 손등에 X를 그린 것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