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연경의 ‘라스트 댄스’는 계속된다…터키 8강서 제압

김연경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
박정아-양효진-김수지 등 ‘각성’한 한국 선수들
풀세트 접전 끝에 터키 제압, 4강으로

김연경(가운데) 등 한국 선수들이 가장 중요했던 3세트를 따낸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연경의 ‘라스트 댄스’가 계속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강팀 터키를 제압하고 준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4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8강 터키와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 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김연경은 2012 런던올림픽 4위, 2016 리우올림픽 8강에 이어 세 번째로 나선 마지막 올림픽에서 숙원이었던 메달 획득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한국도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 이후 45년 만의 메달 획득에 좀 더 가까워졌다.

한국은 주장 김연경이 28득점, 박정아가 16득점, 센터 양효진이 블로킹 6개 포함 11득점을 올리는 등 대부분의 선수들이 이날 터키를 맞아 각성한 듯 100% 이상의 전력을 짜냈다. 김연경과 김수지, 염혜선, 박은진의 서브가 날카롭게 터키 리시브를 흔들기도 했다. 터키는 보즈 메르옘이 24득점, 구네스 제흐라가 14득점, 에다 에르뎀이 15득점을 올렸지만, 한국 선수들의 기세에 눌렸다.

칸수 외즈바이의 첫 서브가 범실이 되며 한국은 기분 좋게 1세트를 시작했다. 터키는 구석구석을 찌르는 공격과 높이로 초반 점수를 벌려 나갔다. 한국은 6-9에서 박정아의 백어택, 이어진 김연경의 스파이크, 김수지의 서브 에이스까지 연이어 터지며 9-9 동점을 만들었다. 다만 이후 한국은 라이트 김희진의 공격이 통하지 않은 한국은 고전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10-16에서 김희진을 빼고 이소영을 넣었다. 이소영의 강력한 스파이크는 분위기를 바꿔놨다. 김연경의 서브 에이스, 이어진 양효진의 블로킹 득점까지 나오며 한국은 13-17까지 쫓았다. 하지만 터키의 강공을 막아내지 못하고 결국 1세트를 내줬다.

2세트 한국 선수들은 완전히 각성했다. 양효진의 블로킹 득점 두 개와 박정아의 분투, 김연경의 날카로운 서브와 단독 블로킹, 김수지의 서브 에이스, 김연경의 연속 강스파이크를 앞세워 12-6까지 점수를 벌렸다. 13-7에선 이날 부진을 말끔히 지우는 김희진의 블로킹 득점에 염혜선의 서브 에이스, 김연경의 공격, 양효진의 다이렉트 킬까지 계속해서 터키 코트에 꽂혔다. 서브에 블로킹까지 살아나자 강팀 터키도 더 이상 상대하기 힘든 팀이 아니었다. 결국 한국은 1세트와 같은 격차로 2세트서 터키를 눌렀다.

3세트에도 분위기는 이어졌다. 김수지의 서브가 터키 리시브를 흔들며 상대 범실을 유발해 한국은 6-2까지 점수를 벌렸다. 이후 터키가 분위기를 살렸다. 득점할 때마다 환호성을 지르며 가라앉은 분위기를 반전시키려 했다. 반대로 한국이 범실을 연발하며 점수는 10-9까지 좁혀졌다. 이후 치열한 시소게임이 이어진 가운데 승부를 가른 건 김연경이었다. 21-21 팽팽한 상황에서 연달아 결정타를 날렸다. 23-22에선 교체 투입된 정지윤이 밀어넣기 득점으로 제 몫을 다 했다.

하지만 24-23에서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이 나왔다. 양효진이 공을 넘겼는데 이를 넘기지 못했다고 판정한 것. 김연경은 항의하다 옐로카드를 받았다. 한국 선수들은 흔들리지 않고 마지막 힘까지 짜냈다. 24-25에서 박정아의 강스파이크, 25-25에서 김희진의 단독 블로킹이 터지며 리드를 가져왔다. 26-26에선 터키의 터치넷 범실이 나온 뒤 박정아의 스파이크가 터치아웃이 되며 한국은 가장 중요한 3세트의 승자가 됐다.

4세트 패배 위기에 몰린 터키는 다시 기세를 올렸다. 한국은 3-10까지 뒤쳐졌다. 라바리니 감독은 정지윤 이소영 박은진 안혜진 등 백업 선수들을 투입해 주전들을 쉬게 했다. 하지만 오히려 백업 선수들이 더 힘을 냈다. 정지윤과 김연경의 연속 득점과 상대 범실을 묶어 한국은 9-12까지 따라 붙었다. 하지만 터키의 높이를 넘어서지 못해 4세트는 내줬다.

마지막 5세트. 한국은 다시 주전을 모두 투입해 터키와 맞섰다. 하지만 메르옘 등 터키 선수들의 공격이 너무 매서웠다. 초반 스코어가 3-6까지 벌어졌다. ‘살아난’ 박정아의 맹공, 김희진의 단독 블로킹과 강서브가 한국을 살렸다. 기어코 8-7로 스코어를 역전시켰다. 10-10에서 승부에 쐐기를 박은 건 김연경이었다. 2번의 다이렉트 킬로 한국에 2점 리드를 안겼고, 13-11에선 밀어넣기로 또 다시 점수를 벌렸다. 김연경은 마지막 스파이크까지, 강하게, 터키 코트에 쐐기를 박아 한국은 4강에 진출했다.

도쿄=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