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도쿄올림픽 선수촌서 첫 집단감염…그리스 선수단 5명


일본 도쿄도(東京都) 하루미의 도쿄올림픽 선수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나왔다. 올림픽 선수촌에서 이 같은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4일 미국 USA 투데이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그리스 아티스틱 수영 선수들이 단체전에 결장한다고 밝혔다. 그리스 여자 선수단은 12명 중 5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양성 판정을 받은 5명 중 4명은 선수, 1명은 선수단 관계자다. 나머지 7명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별도의 숙박 시설로 옮겨졌다.

양성 판정을 받은 이들은 올림픽 선수촌에서 머물다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도쿄올림픽 기간 선수촌 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첫 번째 사례다.

다카야 마사 도쿄올림픽 조직위 대변인은 “선수단 전원이 올림픽 선수촌 밖으로 옮겨져 격리됐다. 집단감염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선수단은 어려움을 뚫고 일본에 왔다. 그리스 국민의 기대가 컸을 텐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리스 여자 아티스틱 수영 선수단은 듀엣과 단체전 등 두 종목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대회 13일째인 이날 29명의 선수 및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조직위가 발표 중인 올림픽 관련 누적 확진자는 327명이 됐다. 올림픽 관련 확진자가 하루에 29명이 나온 것은 지난달 1일 집계 시작 이후 가장 많은 기록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예고된 집단감염?…“도쿄 선수촌 매일밤 술파티” 폭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