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한일전 패배’ 김경문 감독 “고우석이 8회 끝내길 바랐다”

한국 야구대표팀 김경문 감독이 4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한일전 3회말에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이 8회 위기에서 고우석(LG트윈스)을 밀어붙인 것은 선수에 대한 믿음과 함께 남은 일정을 고려한 선택이었다. 그는 “고우석이 이닝을 끝내길 바랐다”고 했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4일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2-5로 패했다. 승부는 2-2로 맞선 8회에 갈렸다. 2사 만루에 몰린 한국은 고우석이 야마다 데츠토에게 싹쓸이 2루타를 맞으면서 고개를 숙였다.

김 감독은 흔들리는 고우석을 교체하지 않았다. 그는 “고우석이 이닝을 끝내길 바랐다. 불펜에서 (다른 투수가) 몸을 풀긴 했다”며 “오늘 이기면 결승에 직행하지만, 내일(패자 준결승) 경기도 생각하지 않을 수는 없었다. 고우석이 이닝을 마무리하는 게 가장 이상적이었다”라고 말했다.

아쉬운 장면도 나왔다. 1사 1루에서 1루 땅볼을 유도해 병살 플레이가 기대됐지만 1루 커버에 들어간 고우석이 베이스를 밟지 못했다.

이후 고우석은 베이스와 멀리 떨어져 있던 타자가 추가 진루의 의지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다가가 태그했지만 심판은 아웃을 인정하지 않았다. 김 감독의 항의 후 비디오 판독이 이뤄졌지만 결과는 그대로였다.

김 감독은 “우리 쪽에서는 당연히 아웃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심판은 1루 베이스 커버 때 세이프냐, 아웃이냐만 보고 끝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졌으면 진 걸로 깨끗이 끝내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결과는 나빴지만, 내일 경기는 잘하겠다”고 다짐하듯 말했다.

결승 직행에 실패한 한국은 5일 미국과 다시 준결승을 치른다. 미국전에서 이기면 결승에 올라 다시 일본을 상대한다. 만약 패배하면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을 펼친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그와중에 2안타 친 이정후 “미국전 승리해 다시 한일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