닷새 동안 김밥 4200여줄 팔려나가…130명 넘게 식중독

MBC 보도화면 캡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2개 김밥전문점을 이용한 뒤 식중독 증상을 보인 손님 수가 130명을 넘어섰다.

성남시는 분당구에 있는 A김밥전문점 B지점과 C지점 손님들 가운데 38명(A지점 12명, B지점 26명)이 복통, 고열, 설사 등 식중독 증상을 보인 것으로 추가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일 이후 사흘 사이 2개 김밥전문점과 관련해 신고된 식중독 의심 손님 수는 모두 134명(A지점 94명, B지점 40명)으로 늘어났다.

이들 가운데 A지점 손님 40명은 분당서울대병원과 분당제생병원 등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으며 B지점 손님은 대부분 경증 환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A지점의 경우 지난달 29∼30일, B지점은 이달 1∼2일 이용한 손님들에게서 환자 발생이 집중됐다.

A김밥전문점은 수도권에 30여개 점포를 운영 중이며 직영점인 분당의 2개 지점 외에는 식중독 증상이 신고된 곳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두 지점 모두 김밥 재료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당시 판매했던 재료는 남아 있지 않은 상태”라며 “두 지점에서 각각 하루 600∼800줄의 김밥이 팔린 것을 고려하면 환자 발생 신고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두 지점에서 닷새 동안 팔린 김밥은 무려 4200여줄에 달한다.

보건 당국은 환자들의 가검물과 2개 지점 도마와 식기 등의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고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130명 넘는 식중독 발생…청담동 마녀김밥 공식 사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