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비서관 코로나 확진에 5일 일정 취소

자택서 역학조사 대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장관 비서실 소속 직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자택 대기에 들어갔다.

기재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의 비서실 비서관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홍 부총리도 PCR검사(유전자증폭검사)를 받고 자택에서 역학조사 결과를 기다리게 됐다.

홍 부총리는 비서관의 확진 판정이 전해지기 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의 금융권 채무 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조치 등의 금융지원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어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도 참석했다.

당초 오후에는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비서관의 코로나19 확진에 따라 일정을 취소했다.

세종=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